목회칼럼

누가의 눈물

[로마칼럼] 한평우 목사, 로마한인교회 | 충성스런 제자 누가가 흘린 눈물의 중량은?| 사람은 감정이 격해질 때 눈물을 흘린다. 사람이 감정에 젖어 흘리는 눈물의 양은 적지만 희소가치가 있다. 쿼바디스 도미네의 영화를 보면 황제 네로는 눈물을 흘리게 되면 시종에게 눈물 병을 가져오게 하여 담는 장면이 나온다. 다윗도 나의 눈물을 주의 병에 담아달라고 간구하였다(시56:8). 그런데 그 눈물을 분석해보면 98.5%의…

0 comments

“집정관님, 눈치 좀 보시지그랬어요!”

[로마칼럼] 한평우 목사, 로마한인교회 콤모두스(Commodus161-192)는 누군가? 아버지 아우렐리우스는 오현제의 마지막 황제로 훌륭한 황제이자 스토아 철학자이었다. 그는 게르만 장벽을 방어하기 위해 말을 타고 전선을 다니면서 번뜩이는 단상들을 메모한 내용들이 지금도 서점에서 현대인들의 심금을 울리는 현명한 황제이었다. 그런데 아들은 전혀 달랐다. 아들은 로마 황제 가운데 학문을 멀리한 최초의 황제이었다….

0 comments

셋집, 그 끈질긴 역사 “바울의 셋집”

[로마칼럼] 한평우 목사, 로마한인교회 바울이 로마에서 살았다는 셋집을 찾다 로마시대에 유대인들이 집단을 이루어 살던 트라스테베레(Trastevere)지역의 게토(Ghetto)… 당시에 테베레 강이 바로 잇대어 흐르고 있었기에 그곳에는 많은 곡물 창고들과 천막 공장들이 자리하고 있었다. 바울은 천막제조 기술자였고 또한 일을 해서 셋집의 돈을 지불해야 했기에 이곳에 둥지를 트는 것은 여러 가지로 편리했다. 곡물 창고에 딸린 방 한 칸을 월세로…

0 comments

목숨 걸고 스승을 쫓은 디도

[로마칼럼] 한평우 목사, 로마한인교회 바울의 마지막 순간까지 함께 한 진정한 제자 바울의 마지막 순간까지 함께 한 진정한 제자… 고후 8:23, 디도로 말하면 나의 동료요, 너희를 위한 나의 동역자요, 우리 형제들로 말하면 여러 교회의 사자들이요, 그리스도의 영광이니라… 바울은 디도를 지극한 마음으로 아끼었다.

0 comments

스펠 하나의 차이(니케아 종교회의)

[로마칼럼] 한평우 목사, 로마한인교회 진리, 지극히 작은 것, 그 하나도 가볍게 여기지 말라 아리우스파와 오리겐적 중도파의 유세비우스는 아버지와 아들이 유사(Homoiusios) 하다고 했다. 알렉산드리아의 알렉산더를 위시하여 서방의 대표들로 아들은 아버지와 동 본질(Homoousios)이라고 주장했다. 스펠 하나(i) 차이었으나 이 싸움은 데오도시우스가 황제가 확정 지을 때까지 지속되었다….

0 comments

교황 직을 정착시킨 인물 _레오 1세

[로마칼럼] 한평우 목사, 로마한인교회 힘이 주어질 때 긴장하고 조심해야 한다 어떤 면에서 볼 때 레오 1세는 서로마 황제보다 더 큰 국민의 신임을 받을 수 있었다. 어떻게 보면 황제가 할 수 없는 일을 행하여 나라를 위기에서 두 번씩이나 건져냈다. 겁 많은 황제는 이런 위기를 보고 줄행랑을 쳤는데 말이다. 이처럼 서로마를 위기에서 두 번씩이나 구원하였으니 그 위세가…

0 comments

“힘있을 때 탐욕을 절제하라” _세네카

[로마칼럼] 한평우 목사, 로마한인교회 세네카, 그는 역대 최고의 부자였다 세네카에 놀란 점은 그는 역대 최고의 부자였다는 점이다. 요즈음으로 6천억을 소유했다고 한다. 그가 그렇게 많은 재산을 증식할 수 있었던 이유는 브리타니아에 고율로 투자하였기 때문이라고 한다. 그는 지나치게 높은 고율 이자를 받았고, 그 결과로 부디카 반란이 일어나는 동기가 되었으니 스토익 철학자의 면모로 볼 때 그의 철학과 삶의…

0 comments

클래식 음악의 수도사

[로마칼럼] 한평우 목사, 로마한인교회 음악에서의 감동은 평소의 삶에서부터 시작 얼마 전 정명훈 선생이 지휘하는 밀라노의 스칼라를 관람했다. 베르디가 그 어떤 오페라보다 심혈을 기우려 작곡했다는 시몬 보카네그라다. 무려 25년 동안을 호주머니에 넣고 다니면서 고치고 또 고쳐 만든 작품이다. 그 작품은 제노바에서 실제 있었던 사건을 배경으로 썼다고 한다. 무대의 화려함과 고뇌하는 주인공의 심리적 묘사는 과연 압권이지 싶다….

0 comments

획일적 사고의 위험성

[로마칼럼] 한평우 목사, 로마한인교회 공의로운 사회(?)…깨끗한 사람 찾아보기 힘들지 요즈음 봇물 터지듯이 미투(Me too) 운동이 각계각층에서 일어나고 있다. 비단 이런 일은 우리나라에서만 있는 것이 아니고 온 세상에서 일어나고 있다. 선진국, 중진국, 후진국, 상관없이 말이다. 또한 새로운 일도 아니다. 이제야 뉴스 화 되고 있을 뿐이다. 성은 소위 흑수 저 인생이 주류 사회에 진입하기 위한 무기일 수…

0 comments

잘 믿는다는 것

[로마칼럼] 한평우 목사, 로마한인교회 우리는 과연 어디에 집중하고 있을까요? 성령 충만한 베드로를 보십시다. 벧전4:7, 만물의 마지막이 가까이 왔으니 그러므로 너희는 정신을 차리고 근신하여 기도하라고 권고했습니다. 가까이 왔다는 말씀을 영어에서는 Is near로 번역했습니다. 아주 가까이 와 있다는 의미입니다. 바울도 롬13:11에 밤이 깊고 낮이 가까웠으니-가까웠다는 말을 At hand로 번역했습니다. 손에 있다고 말입니다. 고로 베드로는 하나님의 날이 임하기를…

0 comments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Previous Next
Close
Test Caption
Test Description go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