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크시론

아름다운 변화의 중심은 바로 나

[유크시론 209호]  이창배 발행인 이달을 여는 창: 2019-4월호 사설 오늘 굳세게 붙잡고 놓치지 않으려 하는 가치 체계가 당신에게 무엇인가? 손아귀에 단단히 움켜쥐고 풀지 못하는 욕망의 실체가 무엇인가? 바로 허욕이라는 것을 안다면 그 해답도 간단하다. 이렇게 4월은 선뜻 우리 앞에 펼쳐진다. 고난 뒤에 찾아오게 될 부활의 달이다. 고난과 역경을 인내하는 순종의 길에서 아름다운 봄의 향연이 펼쳐진다…

0 comments

복음 앞에 바로 서자

[유크시론 208호]  이창배 발행인 이달을 여는 창: 2019-3월호 사설 우린 진정한 복음의 목표를 잃어버린 것은 아닌가 싶다. 옛말에도 知彼知己(지피지기) 百戰不殆(백전불태), 적을 알고 나를 알면 백 번을 싸워도 위태롭지 않다고 하질 않는가? 자기를 안다는 것은 이만큼 중요하다. 그런데 어느 때부터인지 우린 조금의 불편조차 인내하지 못한다. 조급하고 조악하다. 자기만족을 먼저 내려놓지 못한다. 내 것은 자랑하고, 남의 것은…

0 comments

마지막 반전은 반드시 온다

[유크시론 206호]  이창배 발행인 이달을 여는 창: 2019-2월호 사설 그래도 감사하자. 도매금에 넘어간다고 할지라도 정신을 바짝 차리자. 하나님의 기억하심을 믿자. 두려워 말자. 정녕 하나님의 구원은 이 막다른 데에서 시작된다. 그 반전은 반드시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이뤄질 것이다….

0 comments

‘예수 그리스도’ 그 본질로 돌아가자

[유크시론 206호]  이창배 발행인 이달을 여는 창: 2019-1월호 사설 새해에는 어찌하든 ‘예수 그리스도’ 그 본질로 돌아가자. 그 길은 자기를 비우는 케노시스의 길이다. 비우고서야 얻어지는 “심령의 낙”을 누리자….

0 comments

그리스도인 같은 그리스도인다운 한 사람

[유크시론 205호]  이창배 발행인 이달을 여는 창: 2018-12월호 사설 세상으로 볼 때 참으로 볼품이 없을 만큼 대강절 초가 그렇다. 사람들의 눈이 번쩍 떠질 만큼 화려한 장식도, 구호도 없다. 대강절에 불 밝히는 초 하나가 세상을 밝힐 수 있겠는가? 아니다. 그러면 진정 바라는 바가 무엇인가? …

0 comments

감사로 돌아보아야 할 것들

[유크시론 204호]  이창배 발행인 이달을 여는 창: 2018-11월호 사설 이사야가 본 2700년 전 유대 사회의 모습이다. 그런데 어쩜 오늘날에도 그 관행이 전혀 바뀌지 않았다. 사회는 그렇다 치고 교회의 양극화는 어떤가? 이를 바꿀만한 힘도 능력도 없지만, 있으면 있는 대로, 없으면 없는 대로 불평과 불만족은 늘어나고, 감사는 퇴색한 세태에 편승해 무감각해지고, 무정해지고, 경건함마저 잃어버린 것은 아닌지? 말씀…

0 comments

이제는 말하라. 더는 침묵하면 안 된다.

[유크시론 203호]  이창배 발행인 이달을 여는 창: 2018-10월호 사설 이제는 말하라. 더는 교회가 침묵하면 안 된다. 점차 커지는 대한민국 미래에 대한 불안함, 정치와 사회, 경제를 막론한 전 방위에 드리워지고 있는 불안감의 실체가 무엇인지를 밝혀야 하지 않겠는가? 주체사상은 종교이다. 우상 종교를 신봉하는 맹종에 대한 실체를 규명하고 그에 대해 싸워야 한다. “우리의 씨름은 혈과 육을 상대하는 것이…

0 comments

나의 나 됨을 바로 알자

[유크시론 202호]  이창배 발행인 이달을 여는 창: 2018-9월호 사설 그야말로 야성이 사라진 교회를 가리켜 예수님의 핏값으로 사신 교회라 부르진 않을 것이다. 고전 1:27-28에 하나님께서 세상의 천한 것들과 멸시받는 것들과 없는 것들을 택하사 있는 것들을 폐하려 하시나니…. 말씀하신다. 복음은 겨자씨로 비유되듯 작지만, 그 자체가 힘이요, 능력이다…

0 comments

사랑은 식고, 무관심은 증폭된 세대

[유크시론 201호]  이창배 발행인 이달을 여는 창: 2018-7월호 사설 이것이 정말로 큰 일이다. 목회현장에도 무관심으로 넘쳐난다. 내일을 위한 꿈과 비전도 어느덧 “귀찮아”로 뭉그러진다. 그러니 꿈과 비전을 되살려야 한다. 하나님에 대한 사랑을 잃어버리면 열정이 식는다. 열정이 식어버린 성도나, 교회가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소금이 제맛을 잃으면 길바닥에 버려진다. 온갖 지나다니는 사람들의 발에 밟히고 만다. 그게 성경의…

0 comments

“나의 사랑하는 교회는 잠들었는가?”

[유크시론 200호]  이창배 발행인 200호 발행 기념 “이달을 여는 창” 앤드류 머레이의 “예수보혈의 능력” 책에 나오는 글에, 사람의 눈을 어둡게 하고 속이는 ‘사탄의 깊은 것’(계2:24)이라고 말하며, 이 싸움이 혈육과의 싸움이 아니라 “정사와 권세와 이 어두움의 세상 주관자들과 하늘에 있는 악의 영들에게 대함이라”(엡6:12)며 싸울 것을 명령한다. 이제 교회가 싸워야할 영적전쟁이다. 이 거룩한 싸움의 선봉에 서야한다. 깨어있어…

0 comments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Previous Next
Close
Test Caption
Test Description go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