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크시론

이 또한 청출어람(靑出於藍)이어라

[유크시론 214호]  이창배 발행인 | 이달을 여는 창: 2019-10월호 사설 | 본지가 발행되는 그 목적도 동일하다. “이 묵시를 기록하여 판에 명백히 새기되 달려가면서도 읽을 수 있게 하라” 하신다. 최선과 집중으로 영혼 구령의 사명을 감당하고자 한다. 내게 능력 주시는 자 안에서 내가 모든 것을 할 수 있다(빌4:13)한 바울 사도의 정신을 되새긴다. 그러기 위해서 다시금 일일신우일신(日日新又日新)이란 고사성어를…

0 comments

창간 19년 간증, “이제 한길로 갑니다.”

[유크시론 213호]  이창배 발행인 | 이달을 여는 창: 2019-9월호 사설 | 오늘까지 유크가 계속됨에 감사한다. 이제부터는 19년 차가 됐다. 그 지나온 햇수의 많고 적음이 아니라 이제도 주님의 뜰 안에서 자라는 백향목처럼 묵묵히 뿌리를 생명의 근원에 내리고 있음이 중요하다. 다시금 창간의 초심으로 돌아가서 새로운 출발을 하고자 다짐한다.

0 comments

은혜를 잊지 말자. 저버리지 말자.

[유크시론 212호]  이창배 발행인 | 이달을 여는 창: 2019-7월호 사설 | 결국, 우리는 하나님이 친히 케노시스로, 하늘 보좌를 버리시고 육신으로 오셔서 십자가로 이루신 구원을 입었다. 이 은혜를 잊지 말자. 저버리지 말자. 그러기에 나만을 위하여 사는 삶인가, 멸망 길에서 구원해주신 그 은혜를 소홀히 여기지 않는 삶을 사는 것인지를 돌아보자. 이 뜨거운 계절에…

0 comments

차세대, 물가에 심겨진 나무

[유크시론 211호]  이창배 발행인 이달을 여는 창: 2019-6월호 사설 미래를 준비하려는 의도에서 차세대 코리안 디아스포라 목회 포럼&컨퍼런스, 2019 다름슈타트가 곧, 시작된다. 새로운 선교의 길을 찾고, 모색하는 일이 얼마나 중요한가? 코리안 디아스포라 교회, 그리고 차세대 사역자들이야말로 이때를 위하여 마련된, 물가에 심어진 열매 맺는 나무가 아닐까 싶다….

0 comments

유럽엔 젊은 목회자가 없나요?

[유크시론 210호]  이창배 발행인 이달을 여는 창: 2019-5월호 사설 잠시 잠깐 즐거움도, 여기가 좋다는 행복함도 어느 정도까지 족했다. 우리 일행은 눈에 보이는 이국적인 풍경의 경이로움을 뒤로한 채 아쉽지만 언제 다시 찾을 기약도 없이 머물렀던 자리를 떠나왔다. 그처럼 어디에도 영원히 머물 곳은 없다. 그러기에 이제는 보다 솔직한 심정으로 유럽 목회자 세미나의 전통과 미덕을 계승해 갈 더…

0 comments

아름다운 변화의 중심은 바로 나

[유크시론 209호]  이창배 발행인 이달을 여는 창: 2019-4월호 사설 오늘 굳세게 붙잡고 놓치지 않으려 하는 가치 체계가 당신에게 무엇인가? 손아귀에 단단히 움켜쥐고 풀지 못하는 욕망의 실체가 무엇인가? 바로 허욕이라는 것을 안다면 그 해답도 간단하다. 이렇게 4월은 선뜻 우리 앞에 펼쳐진다. 고난 뒤에 찾아오게 될 부활의 달이다. 고난과 역경을 인내하는 순종의 길에서 아름다운 봄의 향연이 펼쳐진다…

0 comments

복음 앞에 바로 서자

[유크시론 208호]  이창배 발행인 이달을 여는 창: 2019-3월호 사설 우린 진정한 복음의 목표를 잃어버린 것은 아닌가 싶다. 옛말에도 知彼知己(지피지기) 百戰不殆(백전불태), 적을 알고 나를 알면 백 번을 싸워도 위태롭지 않다고 하질 않는가? 자기를 안다는 것은 이만큼 중요하다. 그런데 어느 때부터인지 우린 조금의 불편조차 인내하지 못한다. 조급하고 조악하다. 자기만족을 먼저 내려놓지 못한다. 내 것은 자랑하고, 남의 것은…

0 comments

마지막 반전은 반드시 온다

[유크시론 206호]  이창배 발행인 이달을 여는 창: 2019-2월호 사설 그래도 감사하자. 도매금에 넘어간다고 할지라도 정신을 바짝 차리자. 하나님의 기억하심을 믿자. 두려워 말자. 정녕 하나님의 구원은 이 막다른 데에서 시작된다. 그 반전은 반드시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이뤄질 것이다….

0 comments

‘예수 그리스도’ 그 본질로 돌아가자

[유크시론 206호]  이창배 발행인 이달을 여는 창: 2019-1월호 사설 새해에는 어찌하든 ‘예수 그리스도’ 그 본질로 돌아가자. 그 길은 자기를 비우는 케노시스의 길이다. 비우고서야 얻어지는 “심령의 낙”을 누리자….

0 comments

그리스도인 같은 그리스도인다운 한 사람

[유크시론 205호]  이창배 발행인 이달을 여는 창: 2018-12월호 사설 세상으로 볼 때 참으로 볼품이 없을 만큼 대강절 초가 그렇다. 사람들의 눈이 번쩍 떠질 만큼 화려한 장식도, 구호도 없다. 대강절에 불 밝히는 초 하나가 세상을 밝힐 수 있겠는가? 아니다. 그러면 진정 바라는 바가 무엇인가? …

0 comments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Previous Next
Close
Test Caption
Test Description go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