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칼럼

“셰익스피어와 벤 존슨” “모차르트와 살리에리” “베토벤과 브람스”

[유럽에서 보는 유럽이야기]  김학우 목사/ 마드리드 사랑의 교회 담임/ 91회 | 고대로부터 각 분야에 아버지라 불린 세 사람… | 인간은 누구나 태어나면서부터 경쟁상황에 노출된다. 개인뿐 아니라 기업, 사회 전반에 걸쳐 경쟁이 존재한다. 걸출한 영웅들, 세기의 작가들도 예외가 아니다. 경쟁에서 이기는 것만이 목적이 아닌 비록 패하더라도 경쟁과정에서 성장할 수 있고, 실패가 더 큰 성장의 밑거름이 될…

0 comments

“철학의 아버지”, “역사의 아버지”, “의학의 아버지”

[유럽에서 보는 유럽이야기]  김학우 목사/ 마드리드 사랑의 교회 담임/ 92회 고대로부터 각 분야에 아버지라 불린 세 사람… 히브리어로 산은 “하림”, 스승은 “오림”, 그리고 어버이는 “호림”이라 한다. 유대인들은 스승과 그리고 어버이는 산과 같이 높이 받들어야 하는 존재로 생각한다. 이런 사고는 오래전 고대 사회에서부터 있어 왔다. 고대로부터 각 분야에 아버지라 불린 세 사람이 있었다. 그들이 바로 철학의…

0 comments

“마지막 잎새”, “마지막 수업”, “최후의 심판”

[유럽에서 보는 유럽이야기]  김학우 목사/ 마드리드 사랑의 교회 담임/ 91회 최후는 “삶의 마지막 순간”을 의미하는 말… 마지막이나 최후란 주제나 작품에는 많은 의미가 담겨 있다. 사전적인 의미로 시간상이나 순서상의 맨 끝을 “마지막”이라 한다면 최후는 “삶의 마지막 순간”을 의미하는 말이다. 마지막 잎새, 마지막 수업, 그리고 최후의 심판이란 주제에서 “시간의 끝과 삶의 끝”을 경험하게 된다.

0 comments

스페인의 16세기, 네덜란드의 17세기, 영국의 18세기

[유럽에서 보는 유럽이야기]  김학우 목사/ 마드리드 사랑의 교회 담임/ 90회 바다를 지배하는 자가 세계를 지배한다… 16세기에 스페인이 종교정책과 식민지 정책을 통해 강자가 되었다면, 네덜란드는 17세기 세계 무역을 주도함으로 해양강국이 되었다. 그리고 영국은 18세기 국토확장과 식민지 정책을 바탕으로 세계를 지배했다. 영국의 탐험가인 월터 롤리 경이 “바다를 지배하는 자가 세계를 지배한다.”라고 한 말과 같이 스페인과 네덜란드 그리고…

0 comments

100년 전쟁, 30년 전쟁, 7년 전쟁

[유럽에서 보는 유럽이야기]  김학우 목사/ 마드리드 사랑의 교회 담임/ 89회 지금 유럽, 종교의 자유는 희생과 피의 대가인 셈 영국과 프랑스가 왕위 계승권으로 시작된 100년 전쟁은 영국이 유럽대륙에서 발판을 잃는 결과를 가져왔다. 종교개혁이후 신, 구교의 종교적인 갈등으로 촉발된 30년 전쟁은 독일의 역사를 200년 후퇴하게 만들었다. 그리고 7년 전쟁에 대해 윈스턴 처칠은 “18세기의 세계대전”이라 불렀다.

0 comments

악어의 눈물, 낙타의 눈물, 조개의 눈물

[유럽에서 보는 유럽이야기]  김학우 목사/ 마드리드 사랑의 교회 담임/ 88회 눈물은 인간만의 것이 아니다 눈물은 인간만의 것이 아니다. 서양 문화권에서 “악어의 눈물”이란 말이 있다. 이는 위선적인 눈물을 뜻한다. 반면 낙타의 눈물은 차라리 새끼가 죽기를 바라는 마음을 극복한 모성애적인 눈물로 비유된다. 그리고 조개의 눈물은 한 인간이 감내해야 하는 고통의 눈물로 상징된다. 그러기에 로마인들은 진주조개를 “얼어붙은 눈물”(Frozen…

0 comments

파운드화, 달러화, 유로화

[유럽에서 보는 유럽이야기]  김학우 목사/ 마드리드 사랑의 교회 담임/ 87회 돈, 영욕의 역사를 보다 원소기호 Au, 원자번호 79, 녹는점 1064℃, 그리고 비중 19.3인 이것을 사람들은 황금이라 부른다. 금은 오랜 세월동안 숱한 영혼을 사로잡았고, 고대로부터 부귀영화의 상징이었고, 최고의 화폐며 돈이었다. 그런데 이제는 파운드와 달러 그리고 유로화 등 돈이 그 자리를 대신하고 있다. 영국의 파운드화,미국의 달러화 그리고…

0 comments

라틴어, 헬라어, 히브리어

[유럽에서 보는 유럽이야기]  김학우 목사/ 마드리드 사랑의 교회 담임/ 86회 2천년 전, 로마시대의 보편적 공용어로 사용 2천 년 전 빌라도는 십자가상에 “나사렛 예수 유대인의 왕”이란 글자(죄패)를 히브리어와 로마어와 헬라어로 써 붙였다. 이것은 당시 세 나라 언어가 보편적인 언어였음을 보여준다. 구약성경은 약간의 아람어와 히브리어로, 신약성경은 헬라어로 기록되었다. 로마 시민권자 바울이 로마교회 성도들에게 로마서를 써서 보낼 때에…

0 comments

“베르사유의 장미”, “영국의 장미”, “루터의 장미”

[유럽에서 보는 유럽이야기]  김학우 목사/ 마드리드 사랑의 교회 담임/ 85회 사랑, 암투, 순결, 생명 등 다양한 의미 상징 “나는 환자의 비밀을 지키고 누설하지 않겠다.” 의학의 아버지 히포크라테스선서에 나오는 구절이다. 그는 비밀을 지키는 상징으로 장미를 선물했다고 전해진다. 이후 로마시대 연회석 천장에는 말조심하라는 뜻으로 장미를 조각했고, 중세 교회 참회실에는 장미를 걸어 놓았다는 기록을 볼 수 있다. 장미는…

0 comments

“밀라노칙령”, “퐁텐블로칙령”, “알암브라칙령”

[유럽에서 보는 유럽이야기]  김학우 목사/ 마드리드 사랑의 교회 담임/ 84회 칙령은 교회가 타락의 홍수 문을 열었다 밀라노칙령은 2천년 교회사에서 획기적인 일로, 탄압받는 기독교가 로마황제와 법의 보호를 받는 기득권세력으로 탈바꿈하였다. 퐁텐블로칙령은 신앙의 자유를 부여한 낭트칙령을 뒤엎고 위그노들을 더 가혹하게 박해하여 국외로 추방하였다. 그리고 알암브라칙령은 유대인 2천년의 유랑사에서 최악의 비극으로 모든 유대인들이 스페인에서 추방되어 전 세계로 뿔뿔이…

0 comments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Previous Next
Close
Test Caption
Test Description go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