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예술 > 문학산책 > 어거스틴을 추억하며
문학산책

어거스틴을 추억하며

 [포토에세이]  한평우 목사/ 로마한인교회

도시의 중요성은 옛날이나 현재나 어떤 위인이 출생했느냐에 따라 달라진다.  
짤스부르그에 가보면 아주 작은 곳이지만 그 곳에서 천재 음악가 모찰트(1756-1791)가 출생했다는 것 때문에 몰려오는 수많은 관광객들로 인한 부가가치는 상상하기 힘들다.  

로마는 역사적으로 수많은 위인들을 배출했지만 기독교인들에게 큰 영향력을 끼친 사람이 있는데 그 분이 바로 어거스틴(Agustine354-430)이지 싶다. 역사가들은 그를 반세기에 한 명 나올 수 있을 정도로 대단한 인물이라고 말한다. 그는 신학적으로 바울의 사상을 이어갔고, 그의 사상은 16세기의 개혁자 칼뱅으로 하여금 잇게 했다.
그는 요즈음 난민으로 구라파를 힘들게 하는 튜니지(북 아프리카)의 타가스테(Thagaste)라는 소도시에서 태어난 베르베르 족으로, 로마를 위협했던 한니발의 후예이다.
아버지는 작은 마을의 의회 위원이었다.

그는 371년에 칼타고로 유학을 갔다.
그것은 아버지의 영향이 컸는데 아들을 출세시키기 위한 수단이었다. 그는 거기서 당시 유행이었던 웅변과 수사학을 배웠고 그는 수사학과 언변에 능통하게 되었다.
또한 키케로의 철학 권장을 위한 책 호르텐시우스(Hortensius)을 탐독하고 철학을 사랑하였고, 수사학에 두각을 보여 그 방면에 성공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그런데 목적이 없는 성공은 그를 방탕으로 이끌어 가게 되었다. 그는 행실이 좋지 못한 친구들과 어울리게 되었고 쾌락을 탐닉하는 젊은이가 되었다.  그리고 한 여성과 동거하여   18세에 아들을 출생하기도 했다. 그의 신앙은 점점 희미해져 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머니 모니카의 기도는 점점 뜨거워지게 되었고—

그는 당시에 유행한 페르시아에서 전파된 마니교를 신봉하게 되었다. 마니교는 이원론적 사상으로 세상을 악한 신과 선한 신의 대립의 장으로 여겼고 구원이 지식과 깨달음에서 온다는 영지 주의적 종교였기에 철학을 사랑하는 어거스틴에게는 흥미를 유발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마니교에 빠져 무려 10년을 허송해야 했다. 이런 아들을 바라보면서 어머니 모니카 여사는 하염없이 흐르는 눈물을 닦을 사이도 없이 기도에 매달려야 했다.   
그는 마니교에 대한 잘못된 진리를 검증한 후 29세가 되어서야 떠날 수 있었다.
그리고 그는 영적 공허함 중에 로마의 수사학 교사로 취직이 되어 그곳으로 갔다.  

그는 꿈에 그리던 로마에서 학문과 문화의 높은 수준에 감명을 받으면서도 지식인들이 검투사 시합 같은 퇴폐적인 쾌락 문화에 탐닉하는 것을 보고 지성인도 부패한 본성의 요구를   거부할 수 없다는 점을 알게 되었다.
그런 중에 어거스틴은 밀란의 수사학 교사로 승진하게 되었다.

또한 거기에는 수사학의 대가이자 웅변가요, 진리를 파수하는 영적 리더였던 주교 암브로시우스(Ambrosius 340-397)가 있었기에 만나고 싶은 열정이 컸다.
어머니 모니카 여사는 유산을 정리하여 어거스틴 곁으로 갔다.
아들은 신분의 상승으로 이제 황제와 귀족을 상대하는 신분이 되었다. 그러나 그의 마음은 영적으로 공허했다. 그에게 찾아오는 영적 공허는 도무지 해결할 수 없는 캄캄함이었다.
말틴 루터 역시 이런 영적 공허함을 해결하기 위해 로마까지 순례의 길을 걷기도 했고 죄가 사함 받는 다는 산타 스칼라 계단까지 무릎으로 기어 올라가기도 했었다.
우리에게 찾아오는 영적 공허함이란 하나님께서 은혜 주시기 위한 방편일 수 있다.

어거스틴이 영적으로 공허함으로 인해 고통당할 때 알리피우스와 몇 몇 사람들이 모니카를 중심으로 신앙의 공동체를 구성하였다. 칼타고 출신들이 모이는 영적 모임이었다.
그런 중에도 어거스틴은 내면의 정욕을 이길 수 없는 자신을 돌아보며 철학과 교육의 한계를 깨닫고 바울 서신을 연구하기 시작했다.
그는 로마서 5장과 7장을 통하여 영적인 도전을 받았지만 쾌락을 포기할 수는 없었다.  
그는 그런 상황에서 이런 기도를 했다.
“내게 순결을 주옵소서, 그러나 아직은 안 됩니다.”

그는 결국 자신이 하는 일에 사표를 내고 친구와 사촌들과 함께 가시챠쿰(Cassiciacum)으로 갔다. 고통스러운 심신을 좀 쉬어 보려는 심정으로,
그런 중에 폰티키아누스로부터 이집트의 안토니 수사의 성결한 삶에 대한 간증을 들었다.
그는 더욱 참담함을 느끼지 않을 수 없었다.

어두움에서 나와야 하는데 그 출구를 찾지 못함에서 느끼는 통절함, 어쩌면 그것은 화재가 일어난 현장에서 출구를 찾지 못하는 안타까움이었다.    
그는 너무 답답하여 정원으로 나왔다.
자신의 비참한 모습을 보면서 애통하며 부르짖었다. 눈물이 쏟아졌다.
그런데 그 때 담 너머로부터 아이들이 부르는 동요가 들려왔다.
그것은 아주 단순한 가사로 들어봐, 읽어봐 라는 노랫말이었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이 단순한 노랫말이 어거스틴의 마음을 강타했다.
그는 성경을 읽어야겠다는 강렬한 욕구가 일어나 성경 들었다. 그리고 폈다.  

그의 눈이 머문 곳은 롬13:12-13절의 말씀이었다.
“밤이 깊고 낮이 가까왔으니 그러므로 우리가 어두움의 일을 벗고 빛의 갑옷을 입자. 낮에와 같이 단정히 행하고 방탕과 술 취하지 말며 음란과 호색하지 말며 쟁투와 시기하지 말고,”
이 말씀은 어거스틴의 캄캄한 마음을 환하게 비춰주는 커다란 빛이었다.   
그는 즉시 허무에서 탈출할 수 있게 되었고 마음의 평화를 느낄 수 있었다.    
그리고 예수 그리스도를 통한 참된 진리를 깨닫게 되었다.

그 날이야 말로 기독교의 역사를 바꾸어 놓게 한 386년 8월 늦은 여름이었다.
어거스틴은 지금까지 살아온 정욕적인 삶을 철저히 회개하고, 밀란의 주교 암브로시우스(340-397)에게 세례를 받았다. 그런데 탕자 어거스틴의 세례 받는 모습을 제일 기뻐한 분이 있었다면 그를 기다려 주신 주님과 아들을 위해 기도한 어머니 모니카였을 것이다.
그녀는 비로소 기도가 응답됨을 보고 기쁨의 눈물을 강물같이 흘렸다.
아들이 세상에서 성공하는 것 보다 하나님의 사람으로 돌아온 것을 더 기뻐했다.
그는 친구들 및 가족과의 상의한 후 고향에 신앙 공동체를 세우기로 결심했다.

그들은 함께 귀향하기 위해 로마의 오스티아(Ostia) 항구로 왔다.  
그곳에서 북 아프리카로 가는 배를 기자리던 중 어머니 모니카 여사는 말라리아에 걸렸고 며칠 동안 앓다가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았다.
어머니는 방탕하던 아들을 불러주신 주님께 감사를 드린 후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았다.
어거스틴은 고향 칼타고로 돌아왔다.

그는 열심을 다하여 수도하는 중에, 히포의 감독(395)으로 취임하여 35년 동안을 그곳을 떠나지 않고, 오로지 학문 연구와 경건을 고집하며 살았다.
그리고 당시에 만연한 마니교와 도나투스의 이단과의 처절한 싸움에서 교회를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그리고 진리를 옹호하기 위한 저술의 중요성을 깨닫고 그 일에 최선을 다하는 삶을 살았다. 그 결과 그의 책들은 이 시대 수많은 사람들에게 영향력을 끼치게 되었다.

그는 누구보다도 바울 사상을 잘 이해했고, 바울의 은혜에 대한 해박한 지식으로 1600년이 지난 지금까지 수많은 기독교인들에게 영향을 끼치고 있다.
그는 바울처럼 하나님의 강권적인 부르심에 의해 돌아온 사람이었기에 누구보다도 바울을 깊이 이해할 수 있었을 것이다. 루터나 칼뱅 같은 개혁자들도 그의 영향을 받았고 이 시대 모든 그리스도인들이 그에 대해  빚을 지고 있다.
한 사람의 진정한 변화, 그것은 실로 엄청난 결과를 이루게 된다.
하나님은 지금도 변화 받은 사람을 찾으신다.   
그렇다면 당신은 변화 받았는가?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Previous Next
Close
Test Caption
Test Description go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