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예술 > 문학산책 > 레오나르도 다빈치
문학산책

레오나르도 다빈치

 [포토에세이]  한평우 목사/ 로마한인교회

서양 사람의 이름은 우리네 이름과는 조금 다르다.
우리의 이름은 단순한데 비해 서양 사람들의 이름은 세례명과 또는 존경하는 성인의 이름이나 성공한 가문의 이름을 덧붙이기 때문에 길고 동명이인도 많다.   
르네상스시대의 천재로 유명한  레오나르도 다 빈치(Leonardo da Vinci 1452-1519)도 다른 레오나르도와의 혼용을 방지하기 위해 다 빈치(Da Vinci)라는 동네 이름을 첨가했다.  

레오나르도 다빈치, 그는 설명이 필요 없는 특출한 천재 예술가였다.  
데이비드 뱅크스는 ‘천재 과잉의 문제’라는 논문에서 인류 역사에서 나타났던 세 위대한 천재 집단을 추려냈다. 기원전 440-380년의 아테네와 1440-1490년의 피렌체, 그리고 1570-1640의 런던, 이 셋 중에서 가장 화려했고 풍부한 기록을 남긴 곳이 르네상스의 중심지 피렌체라고 했다.*
당시 피렌체는 7만 정도의 인구를 가진 크지 않은 도시였다. 그리고 정치적으로 안정되지 못했다.  

그런 평범한 도시에서 어떻게 그 많은 천재들이 경쟁하듯 일시에 나타날 수 있었을까?
천재 중에서도 르네상스의 대표적 인물인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출생한 마을을 알고 있다는 P의 안내로 빈치 마을을 찾아갔다. 기대감은 마음을 들뜨게 했다.  
그가 태어난 마을인 토스카나 지방은 낮은 구릉으로 되어 있어 그림 같은 모습이었다.  
그래서 많은 예술가들이나 사진작가들이 이곳을 즐겨 찾는다고 한다.
아름다움을 느끼고 표현하고 싶어 하는 것은 인간의 본능이지 싶다.
레오나르도가 태어난 빈치라는 마을은 감람나무들로 둘러싸여있는 작은 마을이었다.

이스라엘의 감람산에 가면 수령을 상상할 수 없는 감람나무라고 안내자는 소개하는데 이곳의 감람나무들도 수령이 예사롭지 않게 보인다.  얼마나 많은지 가로수조차도 감람나무로 대신하고 있다.  빽빽하게 들어선 감람나무 가지들을 헤쳐 가며 구릉으로 난 길을 따라 한참을 올라가니 어느 건물 하나가 오른편에 고즈넉하게 자리하고 있다.
시골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낡은 창고 같은 건물이었다.
그 건물이 바로 레오나르도가 출생한 곳이라고 한다.
이런 건물에서 역사적인 큰 인물이 태어났다는 점은 내겐 큰 위로가 된다.

수많은 순례 객들이 이곳을 보고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이런 열악한 환경에서 태어났다면 나도 충분히 승산이 있어! 라고 주먹을 불끈 쥐게 될까 싶기 때문이다.
이 땅의 재능 있는 수많은 젊은이들이 환경이 좋지 않다는 이유로 자신감을 포기함으로 그 빛나는 가능성이 사장되는 경우가 얼마나 많은가!
다른 집은 또 없나하고 고개를 돌려보니 한참 떨어진 저편 구릉에 외롭게 주택하나가 있을 정도로 아주 외딴 곳이었다.  
이런 정황을 찬찬히 훑어 본 전남 장성의 깊은 시골에서 유학 왔다는 K는 말한다.
“아따, 내 고향 마을보다도 못하구먼요, 생각보다 참 거시기하지라.”
이런 시골에서 역사적으로 위대한 천재가 태어났으니 놀랍기만 하다.
아주 허술한 표정의 건물은 수리 중에 있는지 판자로 가려 놓았다.  
부끄러운 부분을 감추고 싶은 소녀처럼.  

그는 이집에서 태어나 열네 살에 피렌체로 이주하여 베르끼오 공방에 들어갔고 28살 때부터 그의 천재성은 사람들을 놀라게 했고 이내 유명인이 되었다고 한다.
세상은 항상 천재 앞에 열광한다.
이 땅의 수많은 예술가들이 당대에 인정해주는 사람이 없어 가난하고 고독한 삶을 살아야 했는데 그런 점에서 레오나르도는 행복한 예술가지 싶다.
그의 대표작은 밀라노의 산타 마리아 그라치의 교회당(Santa Maria delle Grazie)벽에 그린 최후의 만찬과 현재 루불 박물관에 있는 암굴의 성모(Madonna of the rocks)와 모나리자가 있다.  그 중에서도 압권은 단연 모나리자라고 평론가들은 꼽는다.     

그는 대상의 내면이 없는 그림은 죽은 그림이라고 여겼다. 그래서 언제나 표피적인 그림으로 만족하지 않고 대상의 내면을 표현하기 위해 자신을 끊임없이 괴롭혔다.
그가 최후의 만찬을 그릴 때 목격자의 증언에 의하면 받침대 위에 올라가서 자신이 그린 그림을 하루 종일 뚫어지게 바라보곤 했다고 한다.
그는 그림의 윤곽을 분명하게 구분하는 대신 희미하게 처리하는 방법을 창안했는데 그것을 스푸마토(sfumato)라고 했다. 그것은 석회를 바르고 그것이 마르기 전에 그림을 그려 하나의 형태가 다른 형태 속으로 뒤섞여 들어가면서 형성하는 현상을 의미한다.    
그래서 그림을 보는 이로 하여금 상상할 수 있는 여백을 갖도록 희미한 윤곽선과 스며든 부드러운 색채의 조화로움으로 여운을 남게 했다.
마치 모나리자의 눈과 입모습이 보는 이마다 해석을 달리하게 하는 것처럼 말이다.

당시의 모든 그림은 무엇인가 딱딱한 느낌을 벗어날 수 없었다.
그런데 레오나르도는 눈의 중요성을 깨닫고 거기에 강조점을 둠으로 대상이 살아있는 것 같고 영혼이 존재하는 것 같은 생생한 그림을 창안할 수 있었다. 그의 대표작 모나리자의 은은한 미소의 신비를 밝혀내기 위해 역사적으로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몸을 던졌는지 모른다. 어떻게 한 사람이 그린 그림의 진실을 깨닫기 위해 수백 년 동안이나 사람들이 달려들어야 했을까?
아마도 모나리자는 모든 여성들이 닮고 싶어 하는 구원(久遠)의 여인상이 아닌가 싶다.
아름답지만 함부로 다가갈 수 없는 위엄과 정숙함이 있고 무언가 신비스러움을 간직하고 있는 모습이다. 요즈음 성형 수술의 발달로 표피적인 아름다움을 양산할 수 있지만 내면적인 아름다움이 뒷받침되지 못한다면 그것은 진실 된 아름다움은 아닐 것이다.  
삶이 받쳐 주지 못하는 아름다움을 잠언은 “돼지 코에 금 고리 같은 여인”이라고 언급했다.

역사적으로 세상엔 아름다운 여인들이 많았다.
그런데 대부분의 화가들은 아름다움을 표피적으로만 그렸다.  
성형수술로 자신을 아름답게 만드는 사람들처럼,
그러나 레오나르도 다빈치는 이전 사람들과는 다르게 아름다움에 영혼을 담아내려고 했다.  그것은 처절한 자기와의 싸움을 통해 이뤄낸 산물이다.
그러기에 수백 년이 지난 지금도 그 그림 앞에 서는 이들에게 삶을 교훈한다.
순간의 아름다움을 붙잡아 여전히 아름다운 모습으로 남아있게 한 화가 레오나로도 다빈치.
그는 이런 일에 진력하느라 보통 사람이 누리는 결혼의 일상적 기쁨도 포기해야했다.  
오로지 주어진 재능을 표출하는 일 만을 사랑하는데도 시간이 모자랐기 때문이다.
그의 온 몸과 영혼을 통하여 탄생한 모나리자의 미소,
그 신비로운 미소를 통해 레오나르도 다빈치는 말한다.

아름다운 삶을 만들어 가십시오.
그것이 진정 늙지 않는 아름다움입니다.
* 천재의 코드 – 대니얼 코일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Previous Next
Close
Test Caption
Test Description go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