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예술 > 그림묵상
그림묵상독자기고

세 번의 대답

[그림이 있는 말씀일기]  손교훈 목사 글, 아들 손민해 그림/ 13회 본문말씀 : 여호수아 24장 온전함과 진실함으로…여호와만 섬기라…너희가 섬길 자를 오늘 택하라. 오직 나와 내 집은 여호와를 섬기겠노라 (수24:15-16) 죽음을 앞에 둔 이의 말은 그 자체로 힘이 있다. 더구나 그 말을 뒷받침할 만한 삶의 흔적까지 따라 줄 때는 그 감화력이 더욱

계속읽기
그림묵상

그 날은 오리라

[그림이 있는 말씀일기]  손교훈 목사 글, 아들 손민해 그림/ 11회 본문말씀 : 하박국 2장 이 묵시는, 정한 때가 되어야 이루어진다. 끝이 곧 온다는 것을 말하고 있다. 이것은 공연한 말이 아니니, 비록 더디더라도 그 때를 기다려라. 반드시 오고야 만다. 늦어지지 않을 것이다 (3, 새번역). (더 보기…)

계속읽기
그림묵상

그 목소리…

[그림이 있는 말씀일기]  손교훈 목사 글, 아들 손민해 그림/ 10회 본문말씀 : 민수기 7장 역시 지도자들. 하나님의 장막이 세워지고 난 후에 각 지파, 가문의 지도자들은 자발적으로 여호와 앞에 제물을 가져 왔다. 모세는 하나님의 명에 따라 그 제물을 받아서 레위인들이 각각 자기 맡은 회막 일을 하는데 쓰도록 나누어 주었다. (더 보기…)

계속읽기
그림묵상

진짜와 가짜

[그림이 있는 말씀일기]  손교훈 목사 글, 아들 손민해 그림/ 9회 진짜와 가짜, 가짜와 진짜, 그 경계는 분명한가? 문제는 그렇게 간단하지 않다는 데 있다. 아마 아마샤도 당대에 나름으로는 최선을 다하려던 제사장이었을지도 모른다. (더 보기…)

계속읽기
그림묵상

기도를 가르쳐 주소서

[그림이 있는 말씀일기]  손교훈 목사 글, 아들 손민해 그림/ 8회 쉽고도 어려운 게 기도... 나로서는 감사할 뿐이다. 모든 것이 성령의 도우심이었다. 이렇듯 나를 받아주시고 나를 인도해 주신 하나님이 계셨기에, 수 없이 한심한 모습을 보여드렸던 나이지만 오늘도 아버지를 부르며 십자가 앞에 무릎을 꿇는 축복을 누리고 있다. 정말 어려우면서도 쉽고, 쉽고도 어려운

계속읽기
그림묵상

“수컷이나 암컷이나”

[그림이 있는 말씀일기]  손교훈 목사 글, 아들 손민해 그림/ 7회 수컷이나 암컷이나 흠 없는 것으로... 성도들에게 “쉬운 목사”가 되는 것이 쉽지 않은 모양이다. 나이가 많든 적든, 남자든 여자든, 무슨 직분을 맡았든, 그 무엇으로도 차별이 없는 교회, 누구나 쉽게 밥 먹고 어울릴 수 있는 그런 교회, 나는 포기할 수 없다. (더

계속읽기
그림묵상

“아버지와 목사님”

[그림이 있는 말씀일기]  손교훈 목사 글, 아들 손민해 그림/ 6회 ‘나는 목사다.’ 그런데, 어떤 목사인가? 과부의 두 렙돈을 귀하게 여기셨던 예수님의 마음이 내 가슴이어야 할 텐데, 백성들이 하나님께 드리는 번제물을 중간에서 삼지창으로 가로채가던 엘리 제사장의 아들들(삼상2:12-17)같은 참담한 모습까진 아니라 해도, 비둘기보다는 소나 양을 제물로 가져오는 사람들에게 더 많은 시선을 주고

계속읽기
Previous Next
Close
Test Caption
Test Description go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