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예술
고대연구아카데미역사기행

건국자 훌라구와 네스토리안 기독교

[실크로드와 복음루트] 최하영 목사/ GMS 우크라이나선교사 | (14회) 기독교 승리 이끈 두 위대한 빛이 떠나다 | 1265년에 홀라구가 사망하고, 몇 개월 후 토쿠즈 카툰도 죽자, 당시 기독교인들은 다음과 같이 탄식했다. “1265년에 왕중의 왕 훌라구가 이 세상을 떠났다. 이 사람의 지혜와 그의 위대한 혼과 그의 놀라운 행위들은 비교할 수 없다. 그리고

계속읽기
고대연구아카데미역사기행

초기 몽골 제국 대칸과 네스토리안

[실크로드와 복음루트] 최하영 목사/ GMS 우크라이나선교사 | (13회) 대칸들(칭기즈칸~쿠빌라이)과 네스토리안 기독교 | 예수그리스도의 죽으심과 부활, 승천 후 성령이 임하여 교회가 세워졌다(사도행전 1~4장). 그 후 복음은 사방팔방으로 확산되었다(사도행전 8:1, 4). 그리고 교회의 공의회로 첫 번째 50년 예루살렘 공의회(Council of Jerusalem, 사도행전 15:1~29)와 두 번째 325년 니케아 공의회(Council of Nicaea)가 있었다... (더

계속읽기
문학산책북리뷰

산상수훈, 그 속에 길이 있다

[북리뷰] 송광택 목사/ 한국교회독서문화연구회 대표 | 구별된 모습으로 살아가라는 예수님의 가르침 | 독일의 신학자 게르하르트 마이어는 <마태복음> 주석(진리의 깃발)에서 말하기를, “산상수훈에 접근하는 자는 거대한 첩첩산중에 들어가는 것 같은 느낌을 가진다. 이러한 산맥에서 계속해서 새로운 산 정상과 깊은 골짜기에 발견하게 되어 도전이 끊이지 않는다. 산상수훈에 대한 완벽한 해설집은 아직 없고 앞으로도 없을 것이다”라고 했다... (더 보기…)

계속읽기
고대연구아카데미역사기행

초기 몽골 제국의 네스토리안

[실크로드와 복음루트] 최하영 목사/ GMS 우크라이나선교사 | (12회) 초기 몽골제국 네스토리안 왕후들과 관료들 | 11세기 초 케레이트족의 마르쿠즈 칸(Marghuz Khan)과 그의 부족 남자 20만 명이 세례를 받았다. 그 마르쿠즈 칸의 손자인 토그릴(Toghril, Ong Khan, 1131~1203)도 당연히 네스토리안 3대 신앙의 계보를 이어갔다... (더 보기…)

계속읽기
문학산책문화/예술

3·1운동 100주년 한국교회, 무엇을 전할 것인가?

[쇼셜N오피니언] 이효상 목사/ 한국교회건강연구원장 | 3·1운동은 한국교회가 동력을 제공하였다... | 3·1운동은 이런 기독교적 ‘애국’, ‘애민’의 기초에 기인(起因)하였다. 한국교회는 만세운동 이전에도 독립운동의 싹은 트고 있었던 최초의 독립선언이라 할 수 있는 2·8학생 독립선언을 후원하였고, 3·1독립선언의 기초자인 최남선이 고백한대로 3·1독립선언의 기초이념도 기독교의 영향을 받은바가 컸다. 3·1운동은 한국교회가 동력을 제공하였다. .. (더 보기…)

계속읽기
문화/예술아카데미역사기행

십자군과 이슬람 그리고 네스토리안

[실크로드와 복음루트] 최하영 목사/ GMS 우크라이나선교사 (10회) 칼리프 알카임(al-Kaim), 네스토리안 총대주교 에벧예수 2세 임명 11세기 기독교는 완전히 이슬람 칼리프에게 예속되는 어려운 시기를 맞이하며 셀주크 제3대 말릭크 샤 1세가 1079년 이집트의 파티미드 왕조 지배 아래 있던 기독교 성지 예루살렘(Jerusalem)를 점령하여 성지 순례를 금지시켰다. (더 보기…)

계속읽기
문학산책문화/예술영성/지성

“헬조선에 응답하는 한국교회 개혁” 책을 읽고…

[책리뷰] 이종실 목사, 예장통합 체코 선교사 모국교회의 신학과 의식이 바뀌지 않는 한... 국내외 선교현장활동가들 230여명이 모여 선교학을 연구하고 토론하는 장(場)인 “한국선교학회“가 2016년, 2017년 두해에 걸쳐 “헬조선에서 기독교는 응답이 될 수 있는가?“ 질문하였다. 이때 토론된 내용을 중심으로 당시 학회 회장이었던 부산장신대 황홍렬 교수가 그 무렵 종교개혁 500주년과 관련된 세미나들에서 발표된 글들을

계속읽기
Previous Next
Close
Test Caption
Test Description go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