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네트워크뉴스 > 글로벌 > 로마, 제25회 EMI세미나
글로벌네트워크뉴스디아스포라

로마, 제25회 EMI세미나

[로마] EMI, 제25회 유럽목회자세미나 로마에서 개최

“성령능력목회” 큰 흐름

지난 4월9일 부터 14일까지 로마에서 열린 “21세기 유럽 선교의 나아갈 길(부제: 내가 로마도 보아야 하리라”(행19:21)는 주제로 열린 이번 세미나는 유럽 목회자들의 영성 회복에 주요 포커스를 맞추었다. 유럽에서 열린 목회자세미나 임에도 불구하고 비유럽지역에서도 다양하게 참여한 가운데 일본, 알바니아, 독일, 영국, 불가리아, 헝가리, 폴란드, 이탈리아, 터키, 캐나다, 덴마크, 프랑스, 미국, 한국 등 14개국 약 90여 명의 목회자, 선교사, 사모들이 참석하는 성황을 이뤘다…

EMI/유럽목회연구원(원장 한평우 목사) 주최로 제25회 유럽목회자세미나가 지난 4월 9일(월)부터 14일(토) 까지 로마 포메지아 지역에 있는 안토넬라 호텔에서 열렸다.
“21세기 유럽 선교의 나아갈 길(부제:내가 로마도 보아야 하리라, 행 19:21)” 주제로 열린 이번 세미나는 유럽 목회자들의 영성 회복에 주요 포커스를 맞추었다. 유럽에서 열린 목회세미나 임에도 불구하고 비유럽지역에서도 다양하게 참여한 가운데 일본, 알바니아, 독일, 영국, 불가리아, 헝가리, 폴란드, 이탈리아, 터키, 캐나다, 덴마크, 프랑스, 미국, 한국 등 14개국 약 90여 명의 목회자, 선교사, 사모들이 참석하는 성황을 이뤘다.
강사에는 안승철 감독(대전중앙감리교회), 박명홍 목사(군자중앙교회), 서동원 목사(양천구 은혜교회), 한별 목사(순복음대학원대학교, 서초순복음교회), 심하보 목사(은평제일교회)가 말씀을 전했으며 재정 후원도 함으로써 성공적인 행사가 되는데 기여를 했다.
첫날 개회예배에서 한평우 목사(로마한인교회)는 ‘이사야를 만나주신 하나님(사 6:1-5)’이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이어서 무슬림 선교 전략에 대한 발제는 K선교사가 담당했다. “M지역에서 의료 봉사 활동을 통해 조심스레 현지인을 만나고 , 신뢰를 제고하는 교제를 통해 복음을 전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김재진 선교사는 알바니아 사역을 소개하며, 아직 개신교인 비율이 0.3% 정도로 열악한 상황에서 어린이 캠프와 의료 봉사, 영어 캠프를 통해 무슬림 지역에 들어가 현장 사역을 하고있다 전했다.
첫날 저녁 집회에서 박헌승 목사(캐나다 서부장로교회)는 ‘성령의 기름부으심(빌 2:13)’이란 말씀을 전하였다.“바울에게 뜨거운 소원이 있었다. 로마로 가는 것이 하나님의 뜻이었다. 하나님의 기뻐하신 뜻을 어떻게 알 수 있는가? 영으로 안다. 성령충만해야 한다. 초대교회가 성령으로 시작되었던 것처럼, EMI가 성령을 사모해야 한다”며 “유럽에서 성령충만한 사역자들로 유럽에 뒤집어지는 역사가 일어나야 한다”고 전했다.
둘째날 아침집회는 박명홍 목사의 ‘누가 영적전쟁에서 살아남을 것인가?(삿 8:1-9)’란 주제로 말씀을 전했다. 박목사는 “에브라임을 높여주고 칭찬 함으로서 문제를 해결한 기드온의 방식처럼 사역하다보면 보이지 않는 공격이 많다. 그럴 때마다 좌절과 낙심하게 된다. 비난, 조롱, 위협, 억울함도 찾아온다. 그럴 때 기드온은 다투지 않고 전쟁에 집중해서 승리했다. 말씀과 그리스도의 보혈로 승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심하보 목사(은평제일교회)는 ‘신앙의 일곱 가지 악’이란 제목의 특강에서 칠거지악을 들어 “시부모에게 불순종한 경우(엡6:1): 부모 공경해야 한다. 자식을 낳지 못하는 경우(창 5:21~23): 전도 많이 해야 한다. 음탕한 경우(갈 5:19~21): 목회자는 돈, 이성, 명예를 조심해야 한다. 질투하는 경우(갈 5:21): 서로 잘 되도록 밀어주어야 한다. 나쁜 병이 있는 경우(신 28:15~22): 의심, 미움, 다툼이다. 하나님의 말씀을 믿어야 한다. 말이 많은 경우(잠 10:9): 언어 조심해야 한다. 도둑질 하는 경우(말 3:8`10): 십일조, 감사하라”고 청중을 유쾌하게 하는 가운데 뼈있는 강의를 했다.
한별 목사는 ‘풀림’이란 저서를 참석자들에게 나누어주고, 자신의 목회철학이자 핵심 키워드를 주제로 강의했다.“인간관계가 풀려야 한다. 학업과 사업, 물질, 결혼, 직장, 목회, 선교도 풀려야 한다. 특히 하나님과 풀려야 한다. 풀림은 성령운동의 뜨거움으로 풀릴 수 있다. 성령의 능력으로 사역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둘째날 집회에서 안승철 감독은 ‘성령의 은사’에 대해 강의했다. 안 감독은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나는 학적인 사람이었지만 성령의 능력으로 달라졌다. 다락방 체험이 웨슬리를 변화시켰고 그 계기로 웨슬리 목회가 달라졌다. 은혜를 체험하면 사람이 달라지게 되는데 믿음의 변화, 인간성의 변화, 삶의 변화가 일어난다. 그러므로 목회 현장에 거듭남, 회심, 뜨거움이 일어나야 한다. 하나님의 은혜가 폭발해야 한다”고 전했다.
서동원 목사는 ‘교회가 살아남는 비결’이란 주제로 한 강의에서“회사, 사업, 목회에 늘 위기가 오는데, 마치 쓰나미 처럼 다가오고 있다. 하지만 위기를 잘 풀면 기회가 찾아 오듯 목회위기를 기회로 만들어야 한다. 그러므로 교회가 살아남는 비결은 본질로 돌아가야 하고 꿈을 가져야 한다. 내 꿈을 하나님의 비전에 맞추는 것이 살아남는 비결이다”라고 전했다.
이번 EMI 세미나는 강사들이 성령의 능력과 사역에 대한 말씀이 큰 흐름이었다. 처음부터 의도된 것은 아니었으나 첫날 저녁시간 박헌승 목사의 저녁집회에서부터 강한 성령의 터치를 느끼는 시간이 됐고, 이후로 강사들도 분위기를 타면서 참석자들은 모처럼 뜨거운 기도와 청령충만의 영적 회복을 이루게 됐다. 한 참석자는 “이제까지 참석한 EMI세미나 가운데 가장 좋았다”고 전했다.
한편, 참가자 전체 단체 사진 촬영, 강사진에 대한 감사패 증정, 마지막으로 이상구 목사(빠리침례교회)의 인도로 성찬식을 거행하고 전체 세미나 일정을 마쳤고, 12일부터는 이탈리아 투어에 들어가 A, B팀으로 나누어 역사탐방을 마치고 각 사역지로 출발했다.
제26회 EMI/유럽목회자세미나는 2019년 4월 29일(월) 부터 5월 4일(토) 까지 M지역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유크=로마/ 이창배 목사>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Previous Next
Close
Test Caption
Test Description go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