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예술 > 문학산책 > 나무를 노래하는 시인들
문학산책문화/예술

나무를 노래하는 시인들

[시 해설 산책]  송광택 목사/ 출판평론가

나무를 만드는 건 신만이 할 수 있는 일…

미국 시인 조이스 킬머(Alfred Joyce Kilmer, 1886-1918)는 1914년에 시집 <나무와 그 외 시들>을 발표하고 1차 세계대전에 터지자 군에 입대, 프랑스에서 작전 수행 중 전사했다. 이 시 한 편으로 세상에 알려진 그는 전후 세대의 미국인들에게 순수의 이미지로 오래도록 기억되었다…

나무들

조이스 킬머

나무보다 아름다운 시를
나는 결코 알지 못할 것 같다.

대지의 달콤한 가슴에
허기진 입술을 대고 있는 나무

하루 종일 산을 우러러보며
잎이 무성한 팔을 들어 기도하는 나무

여름에는 머리 위에
개똥지빠귀의 둥지를 이고 있는 나무

가슴에는 눈이 내려앉고
또 비와 함께 다정히 살아가는 나무

시는 나 같은 바보가 짓지만
나무를 만드는 건 신만이 할 수 있는 일.

 

나무는 시인들의 특별한 사랑을 받아왔다. 이성선 시인은 “나무는 시인이다”라고 노래하기도 했다. 그는 나무에게 기대고 싶은 때가 있다고 고백한다. 그리고 우리가 나무 가까이 있으면 나무는 두 팔 벌려 말없이 껴안아 준다고 말한다.
세상에는 수많은 종류의 나무가 있다. 수백 년 세월이 흐르는 동안 한 자리를 지키는 나무들도 있다. 시인이 아니더라도 나무를 주목해 보는 사람이라면 나무가 제 안에 깊숙이 간직하는 나이를 느낄지도 모른다.
나무 중에도 과목은 과즙을 익히면서 한평생을 보낸다. 그렇게 과목은 열매를 통해 소리 없는 기다림과 생명과, 그리고 헌신을 가르쳐준다.

이 시를 쓴 미국 시인 조이스 킬머(Alfred Joyce Kilmer, 1886-1918)는 1914년에 시집 <나무와 그 외 시들>을 발표하고 1차 세계대전에 터지자 군에 입대, 프랑스에서 작전 수행 중 전사했다. 이 시 한 편으로 세상에 알려진 그는 전후 세대의 미국인들에게 순수의 이미지로 오래도록 기억되었다. 시인은 말한다. “시는 나 같은 바보가 짓지만 / 나무를 만드는 건 신만이 할 수 있는 일”이라고.

언어학자에 의하면 ‘신뢰’를 뜻하는 ‘trust’가 ‘tree’에 어원을 두고 있다고 한다. 여러 해 전에 도로변에 있는 가로수를 만져본 적이 있다. 관념의 나무와 현실의 나무는 달랐다. 가로수는 견고하고 굳센 군사였다. 거친 껍질과 단단한 속살 안에 숨겨진 깊이와 튼튼함을 느낄 수 있었다.

나무를 보며 시인들은 다양한 이미지를 떠올린다. 그것은 신뢰와 진실의 이미지, 생명과 공존의 이미지다. 그래서 시인은 “하루 종일 산을 우러러보며 / 잎이 무성한 팔을 들어 기도하는 나무”를 보며 옷깃을 여민다. “여름에는 머리 위에 / 개똥지빠귀의 둥지를 이고 있는 나무”, “가슴에는 눈이 내려앉고 / 또 비와 함께 다정히 살아가는 나무”를 바라보며 더불어 사는 법을 배운다.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Previous Next
Close
Test Caption
Test Description go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