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네트워크뉴스 > 글로벌 > 한국교회, 3·1운동 100년 정신 계승
글로벌네트워크뉴스한국교회

한국교회, 3·1운동 100년 정신 계승

[서울] 3월 1일 서울시청 인근에서 한국교회 전체 참여하는 기념대회 개최 |

 “민족과 함께, 교회와 함께” 주제로 교계연합으로 열려 |

3·1운동 100년을 맞아 진행되는 이번 기념대회는 △3·1운동의 기본 정신이 된 평화와 화합 등 기독교 정신을 고양하고, △교회와 다음세대를 살리는 기도와 3·1운동 100년을 기념하는 찬양과 경배 △민족을 가슴에 품은 평화와 통일이라는 큰 골격으로 진행됐다.

100년 전 3·1운동에 주도적으로 참여했던 한국교회가 100년이 지난 2019년 하나된 모습으로 ‘3.1운동 100년 한국교회 기념대회’가 1일 오전 11시 “민족과 함께, 교회와 함께”를 주제로 서울 을지로역 입구에서 열렸다.

이날 기념대회는 2만여 명의 한국교회 성도들이 참석한 가운데 <3·1운동 100주년 한국교회위원회:한국교회연합(한교연),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 한국장로교총연합회(한장총), 세계한국인기독교총연합회(세기총)과 미래목회포럼, 한국교회일천만기도운동본부, 한국대학생선교회(CCC), 평신도단체협의회> 주관으로 진행됐다.

3·1운동 100년을 맞아 한국교회의 각 기관 및 단체들이 연합으로 조직한 이번 기념대회는 △3·1운동의 기본 정신이 된 평화와 화합 등 기독교 정신을 고양하고, △교회와 다음세대를 살리는 기도와 3·1운동 100년을 기념하는 찬양과 경배 △민족을 가슴에 품은 평화와 통일이라는 큰 골격으로 짜여졌다.

이날 대회는 쌀쌀한 날씨에도 불구하고 대회장을 가득 메운 2만여 성도들로 열기가 뜨거운 가운데 한국대학생선교회(CCC) 트루니스 찬양팀이 “온 세대가 함께 하는 찬양축제”를 이끌었다.

2부 섹션은 정성진 미래목회포럼 이사장의 사회로 시작된 가운데 대회장들의 취지인사가 세기총 대표회장인 정서영 목사, 한교총 대표회장 박종철 목사, 전기총 대표회장 엄신형 목사, 한교연 대표회장 권태진 목사, 한장총 대표회장 송태섭 목사, 세복중협 총재 엄기호 목사순으로 각각 있었다.

대표기도는 예장백석 총회장인 이주훈 목사가 담당했으며 다음 순서로 윤보환 감독(영광감리교회)과 림형석 목사(예장통합 총회장)가 2부 섹션의 메시지를 선포했다. 이어 등장한 한국기독교학교연맹 교목들과 학생들의 기미독립선언서 낭독 후 태극기를 흔들며 “대한민국 만세”를 외쳤으며, 해외에서 참석한 대표들과 교계지도자 및 총무단이 각 나라의 국기를 들고 입장한 가운데 만세삼창을 선창했다.

3부 섹션에서는 김종준 목사(꽃동산교회)의 사회로 580장 삼천리 반도 금수강산을 1절을 부른 후 “3·1정신과 순교신앙 계승을 위하여” 통성기도를 하면서 시작됐다. 설동욱 목사의 대표기도와 전태식 목사의 성경봉독에 이어 한국대학생선교회(CCC) 소속 450여명의 대학생들로 구성된 찬양대가 ‘그리스도의 계절’을 불렀다.

그리고 이번 대회의 주강사를 맡은 이영훈 목사(여의도순복음교회)는 설교에서 “1910년 일본에 강제합병 당한 우리나라는 1945년 8월 15일 해방될 때까지 36년간 식민통치의 고통을 겪었다”면서 “그러나 오직 한 분, 참된 진리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알게 될 때 우리는 자유함을 얻게 된다”고 강조했다. 이 목사는 “이 세상에 진리되신 예수님은 구세주로 오셔서 철저히 소외된 자, 가난한 자, 병든 자의 이웃으로 섬김의 삶을 사셨다”면서 “100년 전 3·1운동에서 참된 자유를 향해 부르짖은 함성이 지금 이 시간 우리에게 들려온다”면서 “특히 노숙인, 탈북 새터민, 소년·소녀 가장, 독거노인, 장애인, 다문화 가정 등 인권의 사각지대에서 고통 가운데 있는 자들에게 복음을 전해 참된 진리와 자유를 얻게 하자”고 당부했다.

또한 이날 대회에서 김봉준(미래목회포럼 대표) 임준식(한국기독교부흥협의회 대표회장) 박철규(세계복음화중앙협의회 대표회장) 김호동(유럽한인기독교총연합회 사무총장) 오영자(한국복음화운동본부 여성총재) 목사, 두상달(대한민국국가조찬기도회장) 김동근(몽골기독교총연합선교회 법인회장) 장로 등의 기도인도로 나라와 민족을 위해 통성기도 했다.

이날 대회를 마무리하면서 참석자들은 “3·1운동 100주년 한국교회 선언문”을 발표하고 이어서 애국가 제창과 전명구 감독회장(기감)을 대표 축도자로 참석한 한국교회 총회장 및 단체장들의 전체 축도로 대회를 마쳤다.

한편, 3·1운동 100주년 한국교회위원회는 지난 1월 25일(금) 오후 4시 30분 서울시 종로구 소재 태화복지재단(태화관) 지하 1층 회의실에서 ‘3.1운동 100년 한국교회기념대회’ 준비기자회견을 갖고 취지와 함께 행사진행에 관한 전반적인 내용을 알린 바 있다.

이번 기념대회는 각 연합기관 기관장들이 대회장을, 현 교단장 및 단체장이 상임대회장을 맡았으며, 김종준 목사(꽃동산교회)와 정성진 목사(거룩한빛운정교회), 윤보환 감독(영광감리교회)이 준비위원장을 맡아 대회를 진행했다. 또 기획총괄본부장에는 박성민 목사(한국CCC 대표)가 수고했으며 각 연합기관 사무총장과 총무들로 실무팀을 꾸려서 대회를 이끌었다. <유크=서울/이창배 목사>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Previous Next
Close
Test Caption
Test Description go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