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네트워크뉴스 > 디아스포라 > “초강력 성령과 선교의 바람 불다”
디아스포라목회/선교컨퍼런스

“초강력 성령과 선교의 바람 불다”

[하이델베르크] 코스테 2019 “이모저모” |

“오직성령, 선교의 영성을 회복하자!”는 주제로 열려 |

올해로 35회를 맞이하는 유럽유학생, 2세 수양회인 코스테(대표 한은선 목사)가 “오직성령, 선교의 영성을 회복하자!”는 주제로 2월 25일(월)부터 28일(목) 까지 독일 하이델베르크에서 열렸다. 교회와 목회자와 현장 중심의 사역을 추구하는 코스테 수양회 답게 선교 현장의 메시지가 주를 이루었으며, 이번 수양회를 통해 코스테가 동서유럽에 산재한 4백여 한인교회들의 선교 네트워크의 극대화와 선교 동력화를 이루기에 차고 넘치는 집회했다.

이번 수양회에는 독일, 프랑스, 영국, 이태리, 불가리아, 미국, 스페인, 체코, 벨기에, 우크라이나, 태국, 오스트리아, 한국, 필리핀 이상 14개국에서 68개의 교회로부터 300여명이 넘는 많은 숫자가 참석했는데, 몇 교회 중심에서 탈피해 다양한 교단과 교회로부터 고루게 참석했다는 것은 매우 고무적이다.

첫날 개회예배에서는 박용관 목사의 사회와 이석헌 목사의 ‘생수의 강’이라는 제목의 설교에서 3박4일 동안 세운 강사들로부터 큰 은혜의 강이 넘치기를 당부했다. 이어 대표 한은선 목사는 “코스테는 코스테 자체를 목적으로 삼지 않으며, 디아스포라 동서유럽교회들이 지역복음화와 유럽선교를 순적하게 이루어가도록 종노릇하는 위치를 끝까지 지킬 것을 선언했다. 이를 위해 올해 주제가 정해졌음을 설명했다.

영성개발을 위한 저녁 집회가 뜨거웠다. 김승천 목사는 “성령의 내적 직관력을 높이라는 주제로 샤넬의 전설 칼 라거펠트를 들어 그리스도인들의 영적 시각이 좋아야 한다.”, 조동천 목사는 “사랑은 신구약 총론이며, 선교의 출발이다”, 박동찬 목사는 “용서 속에 담긴 은총과 능력이란 주제로 주기도문을 인용해서 그리스도인이 누군가를 용서하는 것은 자신이 먼저 용서받는 일이며 선택이 아니라 필수”임을 설교했다.

또한 한별 목사는 “새판을 짜라는 주제로 그리스도인들의 비전과 도전 정신을 심어주었으며”, 임석순 목사는 “오직성령과 선교의 영성을 회복하라는 주제로 선교적 신앙인의 삶이란 기본에 충실해야 하며 성령의 내적 충만이 없이는 불가능함”을 강조했다. 설교 후 김아엘 선교사의 인도로 뜨거운 기도회가 이어졌고, 마지막 시간엔 조별모임이 각각 연령별로 이어졌다.

이번 수양회의 특징 중하나는, 어린아이들과 청장년 부모들이 대거 참석했다는 점이다. 이를 위해 지난해부터 긴밀한 동역을 시작한 런던 에즈마이어 팀이 주일학교를 이끌었는데, 가히 폭발적인 반응이 나타났다. 성경 창세기부터 출애굽기까지, ‘거룩이 힘이다’라는 주제로 교육했는데 어린아이들이 충분히 소화해 낸 것이다. 청소년부가 합류해서 진행을 도왔는데 다음세대를 세워갈 수 있다는 확신을 얻게 된 시간이었고 내년에는 더 많은 어린아이들이 참석할 것을 예고했다. 아울러 간사팀장(케이코)과 부팀장(한희진)이 독일 2세들로서 전체 진행의 간사팀을 운영함으로서 다음세대를 세우며 리더로 세울 수 있다는 확신을 준 수양회가 되었다. 새벽집회는 이동훈 목사의 ‘오직 하나님께 붙들리라’, 신승철 목사의 ‘거절하시는 성령님’이라는 제목으로 설교했다. 이어 다함께 합심하여 기도하는 시간을 가졌다.

오전에는 지성개발을 위한 강의가 있었다. 대표 한은선 목사는 주제 특강에서 “요셉은 이스마엘 사람의 손에서 팔린 사람이었다. 이는 자신의 삶을 자신이 경영하지 못하고 누군가에 의해 이끌려 살아가게 된 신분이 되었음을 의미한다. 이는 곧 그의 삶을 성령께서 주관하시고 끝내 총리가 되게 하셨는데, 바로 왕이 그를 총리를 세우면서 추천사를 통해 ‘이렇게 여호와의 신이 충만한 자를 우리가 어디서 얻으리요’함으로서 성령주도의 삶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알게 했다. 같은 맥략에서 안디옥교회가 금식하며 기도할 때 성령께서 바울과 바나바를 따로 세워 선교사로 파송하라고 지시하실 때 교회는 즉각 순종하여 그들을 파송했다. 선교의 영성을 회복함에 있어서 성령의 지시를 따른다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알게 한다. 선교의 영성은 오직 성령님의 인도와 통제를 받을 때만 가능하다. 따라서 초대교회 영성으로 선교의 영성을 회복하자”고 강론했다.

이어진 낮 특강에서 박동찬 목사는 ‘사랑과 용서’ ‘기도의 능력’에 대하여 “그리스도인들의 용서란 선택이 아니라 필수임”을 강론했다. 조봉희 목사는 “다윗과 같은 결정구가 있습니까? 라는 주제를 통해 누구에게나 은사가 있으나 자기에게 있는 은사를 발견하여 개발함으로서 그 능력의 극대화를 이루라”고 강조했다. 한별 목사는 “엄두를 내라. 그리스도인의 무기력증과 피로감을 지적한 후, 성령의 내적 역사를 통해 강한 도전정신이 필요한 시대임”을 전했다.

조지훈 목사는 “골리앗의 머리라는 주제로 과부화에 걸리지 않도록 늘 새롭게 도전해야 한다”. 이영환 목사는 “신앙과 인생 승리의 공식을 정복하라. 성령님은 언제나 긍정적 마인드와 기쁨과 행복감으로 살아가려고 할 때 더욱 강하게 역사하신다는 점”을 강조했다. 조동천 목사는 “선교의 열매’, 박정호 목사는 ‘어떻게 신앙생활하고 사역할 것인가?’, 존최 목사는 ”나의 옥합을 깨뜨려야 한다. 내게 있어서 깨야 할 것은 무엇인지를 깨닫고 그것을 깰 때 비로소 역사가 나타난다”고 강론했다.

한편 8개의 선택세미나가 개설되었다. 곽용화 목사는 “복음의 진보를 막는 유럽의 신들을”, 길종섭 목사는 “The Five Threads of the Bible(성경의 맥)”, 김아엘 선교사는 “삶이 실제가 되는 기독교 세계관(결혼이야기)”, 이광열 목사는 “하나님의 뜻을 분별하는 법”. 홍성일 목사는 “초대교회가 서기까지; 갈등, 동거, 동행의 여정”, 고창수 목사는 “그리스도인의 힘에 대하여”, 김선희PD는 “내가 가진 미디어로 어떻게 선교할 것인가?”. 임재훈 목사는 “구원을 향한 기도, 미켈란젤로의 미술에 대하여”, 한재 성목사는 “선교는 순교다”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이끌었다.

마지막 폐회예배에서 박용관 목사는 ‘모양과 능력’이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한은선 목사는“수고한 모든 이들에게 감사와 격려를 한 후, 이제 코스테는 잊어버리고 각자 교회로 돌아가면 진짜 최고의 강사이신 여러분의 담임목사를 통해 계속 은혜를 받으시고 내년에 다시 만날 때까지 회복된 선교의 영성으로 삶의 현장에서 선교 동력화가 이루어지기”를 당부했다. 성령과 선교의 바람을 불러일으키면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유크=하이델베르크>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Previous Next
Close
Test Caption
Test Description go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