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오피니언 > 목회칼럼 > 셋집, 그 끈질긴 역사 “바울의 셋집”
목회칼럼오피니언

셋집, 그 끈질긴 역사 “바울의 셋집”

[로마칼럼] 한평우 목사, 로마한인교회

바울이 로마에서 살았다는 셋집을 찾다

로마시대에 유대인들이 집단을 이루어 살던 트라스테베레(Trastevere)지역의 게토(Ghetto)… 당시에 테베레 강이 바로 잇대어 흐르고 있었기에 그곳에는 많은 곡물 창고들과 천막 공장들이 자리하고 있었다. 바울은 천막제조 기술자였고 또한 일을 해서 셋집의 돈을 지불해야 했기에 이곳에 둥지를 트는 것은 여러 가지로 편리했다. 곡물 창고에 딸린 방 한 칸을 월세로 얻었고 곁에는 그를 지키는 로마의 군병이 있었다…

원시 사람들은 누구나 자신의 움막을 손쉽게 소유했을 것이다. 아마도 그 시대에는 자신의 거처인 움막이 없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을 것이다. 수년전 베니스의 북쪽 해안가를 갔다가 움막집이 형성된 곳을 방문한 일이 있었다. 오래전 가난한 뱃사람들이 바닷가에 움막집을 만들어 거주했던 모습을 유적으로 만들어 놓은 곳이었다. 그 움막집은 기둥을 삼각형으로 세우고 긴 갈대로 둘러친 형태였다. 아주 손쉽게 만들 수 있는 주거 형태였다.

우리는 지금 최고로 발전된 21세기를 살아가고 있는데 왜 집 없는 사람들이 그리 많을까?
나는 뉴욕 존 에프 케네디 공항에서 비행기가 이륙할 때 창밖으로 바라보이는 숲을 이루고 있는 고층 아파트들을 바라보면서 뉴욕에 홈리스가 그리 많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았다. 하기야 나 역시 서울에 살 때 삭월 셋방을 찾아 정처 없이 떠 돌아다녀야 했던 일이 얼마나 많았는지 모른다. 셋방살이는 언제나 한 숨과 설음이 기다리는 고달픈 삶이다. 왜 그리 월세를 지불해야하는 날은 빨리 돌아오는 건지 모른다.

그런데 놀라운 것은 이 천 년 전 죄수의 몸으로 로마에 입성한 바울도 이태 동안 셋집에서 살았다는 사실이다(행28;30). 나 역사 로마에서 지금까지 30년 넘게 셋집을 전전하고 있다. 고로 바울이 로마의 셋집에서 이년 동안 살았다는 말씀에 깊은 동질성을 느낀다.

바울이 로마에서 셋집에 살았다는 구절을 읽으며 그 셋집에 대한 관심이 컸다.
막연히 그곳을 로마시대에 유대인들이 집단을 이루어 살던 트라스테베레(Trastevere)지역의 어디쯤으로 이해하는 정도였다. 역사적으로 복음이 허락된 것은 사도바울이 순교당하고 약250년이 지난 AD 313년에 콘스탄틴 대제의 밀라노 칙령을 통해서였다.

그런데 그 오랜 기간 동안 어떻게 바울의 셋집이 보호되어 이 시대까지 전해질 수 있겠는가 하는 생각 때문에 바울의 셋집에 대해 애써 관심을 밀어내곤 했다.

그러던 차에 H가 그 셋집을 찾았다는 소식을 전해 왔다. 너무나 반가워서 당장 그와 함께 그곳을 방문했다. 그곳은 유대인 회당이 있는 근처였다.
제정 로마시대에 트라스테베레(Trastevere) 강 주변은 유대인들이 촌락을 이루며 살았던 게토(Ghetto)이었다고 한다. 물론 게토라는 이태리어가 본격적으로 쓰인 것은 중세 때인 1516년 베니스라고 하지만(지금도 베니스에는 게토가 있다) 이미 로마 시대에도 유대인들은 집단을 이루고 살고 있었다.
특히 그 당시에 테베레 강이 바로 잇대어 흐르고 있었기에 그곳에는 많은 곡물 창고들과 천막 공장들이 자리하고 있었다. 그 천막은 배의 돛대로 공급되었고 또한 군인들의 천막으로 필 수 장비였다. 고로 그 당시는 천막의 수요가 굉장했다고 한다.
바울은 천막제조 기술자였고 또한 일을 해서 셋집의 돈을 지불해야 했기에 이곳에 둥지를 트는 것은 여러 가지로 편리했다.

곡물 창고에 딸린 방 한 칸을 월세로 얻었고 곁에는 그를 지키는 로마의 군병이 있었다.
이곳은 강에 잇대어 있는 창고 건물이었기에 항상 눅진했다고 한다.
찾아가보니 지금도 그 주변에는 유대인들이 집단을 이루고 있었다.
식당, 바, 여러 종류의 상점들—

아마도 이들은 이 천년 전부터 군락을 이루며 이곳에 살아왔다 싶다.
드디어 당도한 곳이 산 파올로 알라 레골라(San Paolo alla Regola)라는 곳이었다.
다닥다닥 붙어 있는 아파트 사이로 비좁게 서있는 자그마한 교회이었다.
육중하게 닫혀있는 성당 문의 초인종을 오랫동안 누르니 젊은 수사님이 나오기에 전후 사정을 말씀드렸더니 담당자가 없으니 오후에 방문해 달라고 한다.
낙심한 표정으로 돌아서는데 닫혔던 문이 다시 열리더니 잠깐 들어오라고 한다.
아마도 먼 동양에서 온 방문객들을 그냥 돌려보내기가 안쓰러웠나 보다 싶다.

셋집으로 사용하던 자리는 제단 앞 우편에 자리하고 있었다.
이곳은 다 허물어졌는데 고고학자들의 연구를 토대로 밝혀낸 곳이라고 한다.
지하에서 4층 정도의 건물 유적을 발견했다고 한다.
지하에 있는 유적은 문이 잠겨있어 들어가 볼 수는 없었다.
셋집의 공간은 열 평정도 되는 방이었다.
바울은 이곳에서 연금되어 있으면서 자유롭게 많은 사람들을 만나기도 했고, 복음을 전했고, 성경을 가르치기도 했다. 무엇보다도 옥중 서신인 에베소, 빌립보, 골로새, 빌레몬서를 여기서 썼다고 하니 감개무량하기만 하다.

이곳에서 바울은 이년동안 연금 생활 중에서도 쉬지 않고 복음을 전함으로 자신을 지키는 군인들을 전도했고, 자신을 방문하는 많은 사람들에게 복음을 가르쳤다.
더더구나 이곳에 이년동안 수많은 제자들이 드나들었다고 생각하니 주변에 있는 돌 하나, 나무 한그루까지 사랑스럽고 다정하게 느껴진다.
위대한 사도 바울이 셋집에 살았다는 사실은 무엇을 의미할 까?
우리는 영적 나그네니 이 세상에 큰 의미를 부여하지 말라는 교훈이 아니었을 까?

사람은 누구나 편하고 넉넉하게 살아가게 되면 주님의 재림을 고대하지 않게 된다.
심정적으로 천천히 오십시오.
좀 더 누린 다음에 오십시오, 라고 기도하게 된다.
그러나 힘들고 어려운 삶을 살아가는 사람은 당장 오셨으면 하고 소원하게 된다.
신앙의 이유로 카타콤 베에 들어가 사는 자들은 어떤 기도를 드렸을 까?

주님 왜 이리 더디 오시나요?
너무 삶이 힘들고 고달픕니다. 그러니 빨리 오십시오! 라고 하지 않겠는가?
저들은 그처럼 목마르게 주님의 재림을 고대하는 삶을 살았으니 그 얼마나 성령 충만한 삶이었을 까 싶다. 바울이 그 열악한 상황에서 우리에게 주신 말씀을 생각해보았다.
“항상 기뻐하라, 쉬지 말고 기도하라, 범사에 감사하라!” 는 말씀을 —
성도가 당하는 고난은 영적으로 큰 축복이었기 때문이다.
셋집에서 힘든 삶을 사는 성도들이여,
우리의 위대한 바울도 그렇게 살았습니다. 힘을 내십시다.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Previous Next
Close
Test Caption
Test Description go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