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북스저널 > 인문/교양 > 생존자(원서명:The Surrendered)
인문/교양

생존자(원서명:The Surrendered)

[화제의 책]  생존자 – “전쟁과 인간, 그리고 살아남은 자의 슬픔” 을 그려낸 서사적 작품 

“깊은 여운을 남기는 가슴이 터질 듯한 이야기.” – 퍼블리셔스 위클리, 이창래의 작품들은 모두가 역사적, 사회적 이유로 거대한 미국 사회에 내던져진 한국인의 삶을 그려내고 있다.

저자 : 이창래

2011 퓰리처상 최종후보작, 2011 데이턴 문예 평화상 수상작, 노벨문학상 유력 후보, 2011 퓰리처상 후보작, 2011 데이턴 문예평화상 수상작..

프로필 상으로는 1965년 한국에서 태어났지만 이창래는 세 살 때 미국으로 이민해 현재까지 미국에서 활동하고 영어를 모국어로 쓰는 한국계 미국 작가다. 예일대와 오리건대 대학원을 졸업하고 월가의 주식분석가로 일하다가 1995년 [영원한 이방인 Native Speaker]을 통해 화려하게 데뷔한 이창래는 미국 문단이 수여하는 각종 문학상들을 받으며 탄탄한 신인작가로 주목을 받았다.

[생존자 The Surrendered]는 1999년 [제스처 라이프 A Gesture Life], 2004년 [가족 Aloft]을 발표하며 언론의 극찬과 탄탄한 판매고를 자랑하는 순문학 작가로서 입지를 굳힌 이창래가 2010년 발표한 그의 가장 신작에 해당하는 작품이다. 1995년 데뷔하여 약 4~5년에 한 편씩, 현재까지 총 네 편이라는 결코 많지 않은 작품들을 발표하면서도 문단과 독자들의 확고한 지지를 받고 있는 이창래의 작품들은 모두가 역사적, 사회적 이유로 거대한 미국 사회에 내던져진 한국인의 삶을 그렸다.

[생존자]는 6.25 전쟁 당시 한 산골에 세워진 고아원과 그로부터 35년여 후인 1986년 미국을 배경으로 현재와 과거를 오가며 전쟁으로 인해 뒤얽힌 세 남녀의 비극적인 삶과 슬픔, 그리고 나아가 인간의 가치를 말살하는 전쟁의 참상을 고발한 작품이다. [생존자]는 2011년 퓰리처상 최종 후보에 올랐고 동년 데이턴 문예 평화상을 수상하는 등 그의 여느 작품과 다름없이 고른 작품성으로 평단의 주목을 받았다. 또한 2011년 토마스 트란스트뢰메르를 수상자로 배출했던 노벨문학상 후보군에도 당당히 이름을 올려 세계적인 입지를 가진 작가로서 명성을 떨치기도 했다.

[생존자]는 6.25 당시 한국의 한 고아원을 배경으로 만난 상처투성이 세 영혼들의 짧은 교감과 긴 비극, 그리고 결코 다시 일어나서는 안 될 전쟁의 참상을 다룬다. 전작에서 철학적인 문장과 무거운 주제로 독자의 마음을 깊은 인식의 굴레로 인도한 작가 이창래는 이 작품에서 전작들보다 편안하고 짧아진 문장과 서술을 선택한 대신, 전쟁의 한가운데에 던져진 주인공들의 내면이라는 더욱 어두운 주제로 천착한다.

인간의 모든 인간다움을 말살하는 전쟁이라는 배경 속에서 자의와는 아무런 상관없이 뜯기고 상처입고 버려진 주인공과 그 주변 인물들의 이야기는 독자들이 결코 읽어내기 쉬운 내용은 아니다. 그러나 그 감당하기 힘든 고통을 겪는 인물들의 이야기에 얼굴을 찌푸리면서도 결코 책장을 덮을 수 없는 것이 바로 작가 이창래의 힘이다. 참혹하고 절망적이며 여과 없는 묘사 속에 담긴 힘은 독자에게 눈물과 감동, 그리고 슬픈 진실을 동시에 선사하는 묘한 매력이 있다. 또한 손쉬운 ‘구원’이라는 결말로 작품을 끝내지 않는 작가의 주제의식이 이 작품의 깊이감을 더욱 더한다.

1950년~1953년 한국전쟁 당시 과거와 1986년 미국을 오가며 진행되는 이야기는 지금은 중년이 된 준이 엉켜 버린 과거의 매듭을 풀기 위해 과거를 회상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작가는 무거운 주제와 전쟁에 대한 철학적 사유를 작품에 담으면서도 소설적 이야기의 재미 또한 놓치지 않으려는 듯 준이 끊임없이 과거를 반추하고 되돌리려는 방식을 뜻밖의 미스터리적 구성으로 담기도 한다. 한 번도 현실 장면에서는 등장하지 않은 준의 기억 속 아들은 과연 존재하는 인물일까, 존재하지 않는 인물일까. 그리고 그녀가 가슴 깊이 묻어둔 타인에 대한 죄책감은 도대체 어디에서 기인한 것일까. 이 모든 의문의 해답이 마지막 페이지에 다가갈수록 서서히 풀리는 순간, 독자는 소설적 카타르시스와 함께 작가가 숨겨둔 또 다른 메시지를 발견하고 깊은 감동과 여운을 함께 느끼게 된다.

전쟁의 참상 속에서 엉망이 된 세 주인공의 청춘, 엉킨 과거의 매듭을 풀려는 준의 새로운 여행, 과거와 현재를 오가며 반복되는 깊은 울림의 소설 [생존자]는 전쟁과 구원, 사랑과 용서, 숭고한 희생에 대한 가치를 일깨워주는 보기 드문 걸작이며 작가 이창래의 명실 공한 대표작이 될 것이다.

저자 이창래/ 1965년 서울에서 태어나 세 살 때 가족이 미국으로 이민했다. 예일대학교 영문과를 졸업하고 오리건대학교에서 문예창작 석사 학위를 받았다. 작가가 되기 이전에는 월스트리트의 주식 분석가로 일하기도 했다. 2002년부터 프린스턴대학교 창작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Previous Next
Close
Test Caption
Test Description go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