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목회/선교 > “미션, 비긴 어게인”
목회/선교세미나

“미션, 비긴 어게인”

[서울] 2019 한국선교지도자포럼,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열려 |

한국선교 현주소 점검, 방향과 전략 논의 |

2020년 30주년을 준비하는 2019 한국선교지도자포럼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11월 19일-21일까지 열렸다. 이번 포럼을 통해서 내적인 교회의 위기와 외적인 현지의 상황들을 타개하고 Target 2030 전력투구기(2016-2020) 마지막 해의 목표 달성을 위해 2019 한선지포는 “Mission, Begin Again!”을 주제로 잡았다.

특별히 기존의 6대분과 (이론, 훈련파송, 행정, 전략, 홍보동원, 지원) 아래 22개의 실행위원회를 구성한 2018년 한선지포의 바턴을 이어받아 각 실행위의 활성화에 주안점을 두었다. 포럼의 첫 순서 개회예배에서는 참석자들이 빵과 포도주스를 나누는 애찬식으로 시작됐다. 여기에는 감사와 헌신을 다짐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국내외 곳곳에서 참석한 성도들은 서로의 사역지와 포럼에 임하는 마음가짐 등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세계 선교의 현황과 포럼의 전체적인 내용을 설명하는 키노트 스피치에 나선 조용중 KWMA 사무총장은 “한국세계선교협의회는 약 30년에 걸친 시간동안 한국선교를 이끌며 전체 선교회의 창구역할을 담당했다”며 “매해 한국선교의 현주소를 점검하고 방향과 전략을 세웠던 한국선교지도자포럼도 18회에 이르게 됐다”고 운을 뗐다. 이어 “특히 2020년 30주년을 준비하는 이번 포럼에서는 22개의 실행위원회의 활동사항 보고를 통해 선교의 세부적인 부분들을 세우고, 위축된 선교적 열기를 다시 일으켜 Target 2030이 제시한 전력투구기의 목표를 향해 나아가는 계기가 되고자 한다”며 “국제적 네트워크의 구성, 현지인 리더십의 강화, 젊은 리더십의 개발 등 소통과 협력을 통해 위기를 극복하는 것이 향후 30년의 과제”라고 강조했다. 2019 한국선교지도자포럼은 2박3일간 올해 선교이슈 보고 및 토론, 선교지재산권 표준안에 대한 강의, 2020선언문 작성 및 발표의 시간으로 진행되었다. 전체 191명의 한국선교의 지도자들과 영리더들이 모여 지난 30년의 은혜를 기억하고 앞으로의 30년을 내다보는 귀한 시간이 되었다.<유크=서울>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Previous Next
Close
Test Caption
Test Description go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