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네트워크뉴스 > 디아스포라 > 무덥던 날씨보다 더 뜨거운 은혜의 도가니
디아스포라목회/선교컨퍼런스

무덥던 날씨보다 더 뜨거운 은혜의 도가니

[프라하] 2018동유럽한인선교사 선교대회 사상 최대규모로 열려

오직 복음의 능력으로!…

이번 선교사대회는 전 세계 23개 국가에서 강사를 포함해 400여 명이 참석했다. 무더운 여름, 더위가 절정에 올랐던 시기에도 불구하고 4박 5일 대회는 각 강사의 잘 준비된 메시지와 동유럽 한인 선교사들의 영적인 재충전과 은혜의 갈급함이 어우러져 매시간 잔잔한 감동이 흘렀다.

제 24회 동유럽한인선교사협의회 선교사대회(대회장 김홍식 선교사)가 지난 8월 6일부터 10일까지 체코 프라하, 탑 호텔에서 열렸다. 전 세계 23개 국가에서 강사를 포함해 400명 가까이 참석한 가운데 무더운 여름, 더위가 절정에 올랐던 시기에도 불구하고 은혜의 열기로 뜨거운 시간을 보냈다.
그 어느 때보다도 화려하고 다양한 강사진으로 치러진 4박 5일 대회는 각 강사의 잘 준비된 메시지와 동유럽한인선교들의 영적인 재충전과 은혜의 갈급함이 어우러져 시간마다 진지한 분위기가 이어지며, 감동도 더해졌다.
이번 선교사대회에는 주 강사로 진재혁 목사(지구촌교회)는 6일 저녁과 7일 아침 집회를, 진유철 목사(LA 나성순복음교회)는 7일 저녁과 8일 아침 집회를, 최성은 목사(타코마제일침례교회)는 8일 저녁과 9일 아침 집회를, 황덕영 목사(평촌새중앙교회)는 9일 저녁 집회와 10일 오전 집회를 담당했으며, 오전과 오후 시간 특강을 맡은 강사진으로는 이병희 목사(세계복음선교회 회장), 이희숙 목사(이병희 목사 사모), 임현수 목사(카나다 큰빛교회 원로), 송성자 목사(KWMC공동회장), 안청천 목사(D3평신도사역연구소), 김재홍목사(아틀란타연합장로교회), 안요한 목사(새빛맹인선교회), 김연수 선교사(AIIS/아태아대학원 부원장), 조용중 선교사(KWMA사무총장), 이병수 교수(고신대), 김종필 선교사(필리핀), 이상훈 선교사(베트남총신대), 윤순재 총장(주안대학교), 곽호준 목사(타코마연합침례교회), 최수진 사모(최성은 목사 사모), 박순자 교수(아르곤선교무용단 단장), 유종숙 전도사(참빛찬양선교단 단장) 등이 참여했다.
또한, 아르곤선교무용단은 20여 명에 이르는 단원들이 하루 2회 이상 무용공연을 통해서 사역에 지친 선교사들의 피로를 씻겨주는 다채로운 문화공연을 펼쳐 박수갈채를 받았다. 이와 함께 오전과 오후 집회에는 참빛찬양선교단 30여 단원들이 경배와 찬양을 인도해 대회의 큰 감동과 함께 영적 분위기를 돋웠다. 이들은 역시 이번 대회를 섬기기 위해 개인 자비량으로 참석한 것으로 알려져 동유럽선교사들에게 격려와 함께 감동을 선사했다.
특히 해마다 초/중/고 MK 사역을 위해서 비엔나한인교회(장황영 목사)교회학교 교사들 30여 명이 방학 기간 다른 일정을 접고, 자비량으로 참여해 MK들을 섬기는 모습은 선교사들을 매우 감동을 줬다. 항상 동유럽한인선교사 수련회가 이어질 수 있는 동력도 MK들 때문이라고 하는 것이 공공연한 비밀이고 보면 선교사 자녀들이 얼마나 여름 수련회를 기다리고 사모하는지를 알 수 있을 정도다.
이번 선교사대회의 특별 프로그램으로는 9일 오전 강의를 마치고 1일 관광 시간으로 프라하 시내 투어를 했다. 8개의 조로 나누어 8대의 대형버스로 나눠탄 일행들은 유서 깊은 프라하의 역사를 돌아보면서 그룹별 참가자들과의 교제를 갖는 시간도 유익했다. 전체 모임에서는 쉽게 어울릴 수 없던 선교사들과 강사들이 섞여서 개인적인 친밀감을 나눌 기회가 되어서 모두가 즐거워한 일정이 됐다.
한편으로는 매우 무더운 시기인 8월 초에도 불구하고 호텔 방에 냉방장치가 가동이 안 되어 참석자들이 모두 힘들어한 것이 옥의 티였다. 하지만 이 문제는 예년의 여름이 그다지 덥지 않았던 관계로 프라하 인근의 호텔들이 대부분 에어컨을 설치하지 않았던 것인데, 올해 부쩍 뜨거워진 기상이변 때문에 일어난 현상으로 참석자들은 양해하고 대회진행에 적극적으로 협력해 준 것이 인상적이다.
전반적으로는 매우 규모가 큰 대회였음에도 불구하고 잘 진행이 된 것은 그만큼 진행부의 헌신과 한인 선교사들의 성숙한 질서의식과 대회에 쏟아진 은혜가 훨씬 더 뜨거웠기에 가능할 수 있었음을 발견하게 된다. <유크=프라하/ 이창배 목사>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Previous Next
Close
Test Caption
Test Description go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