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목회/선교 > 다음세대와 머리맞대고 유럽부흥전략 논의
목회/선교미션리포트

다음세대와 머리맞대고 유럽부흥전략 논의

[베를린] 제2회 다음세대와 함께하는 유럽부흥 선교포럼 ‘이모저모’ |

베를린 비전교회 개최, 선교포럼 열려 |

제2회 다음세대와 함께하는 유럽부흥 선교포럼이 7월 29일부터 7월 31일까지 베를린 비전교회(담임 김현배 목사, GMS 선교사)에서 “스위스 종교개혁자들의 신앙과 선교” 주제로 열렸다. 이번 선교포럼에는 한국, 알바니아, 중국, 폴란드, 헝가리, 카타르, 파라과이, 싱가폴, 태국, 일본, 인도네시아, 멕시코, 사이프러스, 브라질, 독일 등 15개국에서 온 80여명의 선교사, 목회자, 교수, 평신도, 다음세대 청년들이 참석했다.

포럼일정은 아침과 저녁 말씀집회, 주제 강의, 목회 및 선교사역 발제, 소그룹 모임 등으로 구성됐다. 포럼에서는 ‘한인디아스포라 교회를 어떻게 건강하게 세워갈 것인가?, 현지인들과 이주민들, 난민들에게 어떻게 전도하고 선교할 것인가?, 독일통일의 역사와 교훈을 통해 어떻게 통일한국을 준비할 것인가?, ‘다음세대들을 어떻게 영적 리더로 양육할 것인가?’가 주요 주제로 다뤄졌다.

선교포럼에는 김관선 목사(산정현교회), 안병만 목사(열방교회), Thomas Klammt 박사(베를린 침례교신학교), Werner Pfennig 박사(베를린 자유대학교 명예교수), 주도홍 교수(백석대학교), 조용성 선교사(터키), 권성아 박사(기독교통일학회 부회장), 한정국 선교사(KAMSA 글로벌코디), 전철영 선교사(GMS 선교총무), 전형준 교수(백석대학교), 한은선 목사(베를린선교교회), 박충기 목사(싱가폴 나눔과섬김의교회), 권영진 선교사(독일), 배안호 선교사(파라과이), 김정배 선교사(싱가폴), 윤충호 선교사(카타르), 김정애 사모(베를린 백림감리교회), 김재진 선교사(알바니아), 빌손 선교사(C국), 진기영 선교사(독일), 김현배 목사(베를린비전교회), 조하늘 자매(한동대), 티모 형제(베를린공대), 박아론 형제(경희대) 등 강사 24명이 강의 및 사역내용을 발제했다.

김관선 목사는 “사랑하는 아들, 기뻐하는 아들”(마 13:13-17)이라는 주제로 “하나님의 기가 막힌 선포다. 사람의 선포가 아니라 하늘의 선포다. 하늘에서 인증하는 소리다. 하나님 앞에서 나는 어떨까? 내가 하나님의 기뻐하는 상태에 있는가? 우리는 하나님의 사랑을 받는 존재이지만 하나님께서 기뻐하시지 않은 삶을 살 수도 있다. 사람을 기쁘게 하는 것이 어렵다. 하나님을 기쁘게 한 것이 훨씬 쉽다. 영의 생각은 하나님을 기쁘시게 한다. 우리의 생각만 바꿔도 하나님은 기뻐하신다.”고 선포했다.

안병만 목사는 “두가지 지상명령- 쉐마와 선교”(창18:17-19, 마28:18-20) 라는 주제로 “이스라엘 백성들은 하나님의 말씀에 목숨을 거는 교육을 가정과 학교에서 계속 변함없이 하고 있다. 하나님을 사랑하고 전수시키는 교육이 중요하다. 하나님 사랑을 아이들에게 가르쳐야 한다. 하나님을 사랑하지 않으면 파생되는 죄악들이 너무 많다. 형식과 내용이 다 중요하다. 오늘날은 편리주의로 가면서 믿음의 선조들이 지켰던 형식과 내용들이 많이 무너져 버렸다. 다시 회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철영 선교사(GMS 선교총무)는 ‘이주민 선교전략을 통한 남은 과업 완수’라는 주제로 “디아스포라 이주민은 선교의 기회다. 하나님께서 주신 선교적 기회를 보지 못하는 것은 하나님 나라에 대한 무지의 소치다. 이주민을 위한 선교전략은 이주민에게 복음전하는 일을 넘어 궁극적으로 이 땅에 남아 있는 남은 과업의 복음화를 위한 일이다. 이주민 선교전략은 구체적인 종족 선정, 집중 도시 주목, 연합사역, 이주민 교회 개척이다. 남은 과업 완수를 위해 열정과 확신, 믿음의 힘으로, 다시 선교로 남은 과업을 잘 감당하라”고 전했다.

다음세대들도 발제자로 나서 눈길을 끌었다. Timo 씨(베를린공대)의 ‘통일을 향한 다음세대의 소망’, 박아론 씨(경희대)의 ‘나의 비전’, 조하늘 씨(여, 한동대)의 ‘독일 통일과정의 시사점과 한반도 통일을 위한 준비’란 주제로 발표했다. 이에 대해 1세대 선교사들은 “다음세대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큰 희망을 봤다”며 “크게 걱정 안 해도 될 것 같다. 미래가 보인다”고 말했다.

포럼은 참석자들이 ‘한인교회들의 방향과 영적 부흥, 유럽과 세계선교를 위한 열정 회복, 한반도 평화통일을 위한 준비, 다음세대 리더 양육을 위한 전략’등 긴박성을 깨닫는 계기가 됐다. 또한 GMS 시니어와 여러 선교단체 선교사, 유럽 한인교회 목회자 및 다음세대들은 유럽 현지교회와 협력해 유럽재복음화와 선교부흥을 위한 전략에 대해 토론하고 기도하는 시간을 가졌다.<유크=베를린/ 김현배 목사>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Previous Next
Close
Test Caption
Test Description go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