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예술 > 그림묵상 > 그 날은 오리라
그림묵상

그 날은 오리라

[그림이 있는 말씀일기]  손교훈 목사 글, 아들 손민해 그림/ 11회

본문말씀 : 하박국 2장

이 묵시는, 정한 때가 되어야 이루어진다. 끝이 곧 온다는 것을 말하고 있다. 이것은 공연한 말이 아니니, 비록 더디더라도 그 때를 기다려라. 반드시 오고야 만다. 늦어지지 않을 것이다 (3, 새번역).

하박국서 전체 세 장 속에 하박국의 기도는 크게 세 차례에 걸쳐 계속 된다. 그것은 그가 충분히 그리고 끈질기게 기도했다는 뜻이다. 그는 망루를 지키며 새벽을 기다리는 파수꾼의 마음으로 간절히 하나님의 응답을 기다리겠다(1)고 했다.

하박국의 정직함과 간절함 그 끝에 하나님의 응답이 주어졌다. 하나님은 하박국에게 당신의 묵시를 판에 똑똑히 새겨서 달려가는 자도 잘 볼 수 있도록 하라는 과제를 주셨다(2). 4절 이하에서 19절 까지는 불의한 자들의 실상을 낱낱이 지적하신다. 그렇다. 하나님은 다 보고 계신 것이다.

그리고, 끝은 있다는 것이다. 가라지가 마침내는 단에 묶여 불타게 된다는 것이다(마13장). 비록 더디더라도 그 날이 올 때까지 기다리라는 말씀이다(3). 거룩한 성전에 계신 하나님은 온 세상, 이 역사의 주인으로서 그 한복판에 살아 계시다는 위엄 있는 말씀이다: “나 주가 거룩한 성전에 있다. 온 땅은 내 앞에서 잠잠하여라”(20, 새번역).

짧은 하박국서가 얼마나 깊이 있고 힘이 있는지 모른다. 하나님과 세상, 그리고 그 속에서 살아가는 인간이 서로 어떤 관계 속에 있는지를 보여준다. 또한 불합리와 모순 속에서 사실상 더 깊고 큰 진실을 만나게 된다는 것을 잘 보여준다. 욥기가 실존 분야의 장편 베스트라면, ‘하박국’은 사회 분야 단편 베스트일 것이다.

얼마 전 한국에 있는 친구가 광화문 광장 촛불집회에 나와 있다며 사진 몇 장을 카톡으로 보내왔다. 언제부턴가 만나기만 하면 ‘우리 살아 생전에 그 날이 올 수 있을까’ 하며 한 숨 짓던 친구에게 생기가 도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광장에는 친구와 같은 마음이었던 수 많은 대한민국의 하박국들이 한편 분노와 또 한편 새 역사를 향한 희망의 함성으로 타오르고 있다. 비록 나 거기 있지 못해도, 유럽의 하박국으로 함께 메아리 치리라. “비록 더딜지라도 기다리라. 지체되지 않고 반드시 응하리라”(3b).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Previous Next
Close
Test Caption
Test Description goes like this